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해피펫

모델 뺨치는 집사를 둔 냥이의 직업

내가 침 발랐다옹~

23,46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집사가 데이트하기 전, 가장 멋져 보이도록 도와주는 고양이가 있습니다.


“고양이는 누구와도 나를 공유하고 싶어 하지 않아요, 하지만 고양이는 저를 돕는데 최선을 다합니다.”

잘생긴 외모로 시선 집중시키는 오늘의 집사 메라야드(Merayad).


독일에 살고 있는 그는 우연히 집 앞에서 길 잃은 새끼 고양이를 발견했어요.

IT'S ME~

고양이를 키울 계획은 없었지만, 입양될 때까지 돌보기로 한 그는 이후 고양이 제틴(Zeytin)에 매력에 푹 빠져 가족이 되었습니다.


“제틴은 확실히 내 마음을 사로잡았어요, 제틴을 위해서라면 뭐든지 할 거예요”

메라야드는 항상 그의 대부분의 시간을 제틴과 함께 했어요.  그러던 어느날 메라야드에게 특별한 데이트가 생겼습니다. 

이날 제티는 초대받지 못했지만 집사 메라야드가 가장 샤프해 보이도록 그의 헤어스타일링을 도왔답니다.

메라야드는 이 사랑스러운 모습을 휴대폰으로 촬영해 SNS에 공유했고 많은 이로부터 뜨거운 관심을 받았어요. 

"너무 귀여워" "나도 그의 고양이가 되고 싶다" "매우 완벽해"
뱅그르르

집사 메라야드와 행복한 냥이 제티

메라야드는 “제티가 저를 다른 사람과 공유하고 싶지 않다는 것을 알지만 여전히 저를 돕습니다. " "제틴은 매우 좋은 고양이입니다."라고 말했는데요.


아마도 고양이 제틴은 누구도 이 둘 사이에 끼어들 수 없다는 것을 알고 있는 것 같죠?!


이어 그는 "제틴의 승인 없이는 데이트 상대를 만나지 않겠다."고 못을 박았다고 하네요.

꺄아아아

제틴 네가 너무 부러워 ~~~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