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해피펫

추운 겨울 가족을 잃고 절망했던 '절미'

12,24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웰시코기를 닮은 깜찍한 얼굴, 양말을 신은 것처럼 네 발이 하얀 절미. 한때는 누군가에게 사랑받는 반려견이었을 절미는 사람은 물론 강아지 친구 모두에게 친절한 순둥이다.


절미는 한동안 봉사자 집에서 임시보호 중이었다가 최근 다시 보호소로 돌아왔다. 예쁘고 친화력이 좋아 금방 새 주인을 만날 줄 알았는데 품종견에 밀리다 보니 생각보다 입양자를 찾기가 쉽지 않다. 지금도 절미는 보호소에서 평생 함께할 주인을 기다리며 힘겨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