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한경비즈니스

중국 구매세 인하 정책, 현대차 수혜 기대

20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 베스트 애널 추천]

-2015년 시행 시 자동차 주가 상승…미국 시장 판매 늘어나는 점도 주목해야


[한경비즈니스= 김준성 메리츠종금증권 애널리스트, 2018 상반기 자동차 부문 베스트 애널리스트] 지난 10월 29일 블룸버그는 중국의 경제발전 계획 총괄 기구인 국가발전개혁위원회(NDRC)가 자동차 판매 회복을 위한 구매세 인하 정책을 제안했다고 보도했다.


중국 금융 투자업계도 미국과 중국의 무역 분쟁 심화, 상하이 증시 급락, 기대치를 밑돈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발표 등으로 위축되고 있는 소비심리를 개선할 정책을 내놓을 것이란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이에 따라 유럽·미국 자동차 업체들의 주가가 상승할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지난 7월부터 9월까지 세 달 연속 중국의 자동차 판매는 전년 대비 역성장을 기록했다.


중국 정부는 증시 하락과 경제성장 둔화 우려가 확대된 2015년에도 자동차 수요가 7~9월 3개월 연속 전년 대비 감소세를 기록하자 10월부터 구매세 인하 정책을 단행한 바 있다. 이후 수요가 큰 폭으로 증가했다. 2015년 10~12월 합산 중국의 자동차 판매는 전년 대비 20% 증가했고 2016년에는 전년 대비 18% 늘어났다.


이번 구매세 인하 대상은 2015년과 마찬가지로 1.6리터 이하 엔진 탑재 모델이다. 2018년 누적 기준 중국 자동차 수요의 74.5%가 1.6리터 이하였다는 점에서 정책 효과가 충분히 발현될 수 있는 환경이다.


특히 이에 따라 현대차가 수혜를 볼 것으로 예상된다. 현대차의 1.6리터 이하 모델의 판매 비율은 2018년 누적 기준 각각 94.1%, 89.7%를 기록했다. 산업 평균보다 높은 수준이다. 2015년 하반기 70% 초반이었던 현대차의 1.6리터 이하 모델의 판매 비율은 과급기(내연기관의 출력을 증가시키기 위해 외기를 실린더에 밀어 넣는 압축기)를 장착한 다운사이징 라인업 확대와 저사양 현지화 모델 출시 증가로 크게 증가했다.


현대차는 2015년 당시 산업 평균 수준의 1.6리터 이하 모델의 판매 비율을 보였지만 몇 가지 이유로 구매세 인하 정책의 수혜를 누리지 못했다. 첫째, 상품성 개선이 부재한 2013년 사이클 모델들의 노후화가 진행됐고 둘째, 상대적으로 높은 가격 정책을 폈기 때문이다.


당시와 비교해 지금은 세 가지 점에서 다르다. 첫째, 연비·디자인·플랫폼이 개선된 신차 사이클이 시작됐다. 둘째, 산업 평균보다 높은 1.6리터 이하 모델의 판매 비율을 높이고 있다. 셋째, 현지화 모델 출시와 적극적 프로모션으로 평균 가격대가 내려와 있다.


◆연말 배당으로 최소한 현 주가 유지 가능


현대차는 지난 3분기 매출 24조4000억원, 영업이익 2889억원의 부진한 실적을 기록했다. 실적 부진은 연초 발생한 북미 에어백 리콜 관련 비용(약 983억원) 등을 포함해 대규모 품질비용(약 5000억원)이 반영된 결과다. 현대차 측은 이와 관련해 3분기 실적에서의 대규모 품질 관련 충당금 반영 이후 단기적으로 추가적 비용 발생 이슈가 없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물론 투자자들은 소통 부재 속에 분기 실적 쇼크 이후 이뤄진 간담회에서의 전망을 온전히 신뢰하기 어렵다고 판단한다.


다만 지난 6개월 중 5개월간 점유율이 개선된 미국 시장에서의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판매 확대를 통한 추가적인 판매 개선 가시성은 여전히 높다. 현대차의 10월 미국 판매는 5만3000대로 전년 대비 0.03% 증가했다. 현대차는 미국 시장에서 수익성 위주의 판매 전략을 유지 중이다. 운송회사와 유통회사 등을 대상으로 차량을 대량 판매하는 ‘플리트’를 전년 대비 22% 축소했고 인센티브 또한 2772달러로 전년 대비 8% 줄였다. 인센티브는 신차 투입이 시작된 올해 3월 이후 싼타페 구형을 재고 청산한 7~8월을 제외하면 지속적으로 줄이고 있다. 플리트 판매 감소와 달리 소매 판매는 전년 대비 8% 성장했다. 내수시장에서의 판매 호조와 SUV 신차 판매 확대를 통한 수출 판매 개선 또한 유효할 것으로 전망된다.


향후 기업 가치 방향성은 단기적으로는 확정적으로 공표한 배당에 근거해 현 주가 수준에서의 지지 국면을 이어 갈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11월 1일 시작된 2018년 4분기 월간 판매 실적의 호조세 확인과 4분기 실적 개선과 정상화를 통해 현대차가 적정 주가까지 회복할 수 있을 것으로 판단된다.


작성자 정보

한경비즈니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