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H21

스마트폰 바꾸시려면 이것부터 보세요

통신요금 인하될까? 25% 할인, 받을 수 있을까?

99,10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스마트폰을 땅에 떨어뜨리셨나요? 

액정에 금이 가고 버튼이 말을 듣지 않나요?


그래서 스마트폰 교체를 생각하고 계신분들은 모두 주목!!

스마트~하게 휴대전화를 바꾸는 방법을 알려드리겠습니다!!

일단 기다리세요

정부가 통신사에 휴대전화 요금을 더 내리라고 권고했기 때문입니다. 현재 통신 요금은 20%까지 할인되고 있는데 이를 25%로 늘려 국민들 주머니를 지키자는 게 정부의 계획입니다.


할인이 25%로 확대되면 약정기간인 2년 동안 큰 돈을 절약할 수 있게 됩니다. 

스마트폰을 싸게 살 수 있는 방법은 두 가지!


먼저, 보조금을 통해 기계값을 할인 받는 방법입니다. 두번째는 기계값은 내 돈으로 다 내고 매달 통신요금을 할인받는 것입니다. 


결론부터 말씀드리면 두번째 방법으로 구입해야 더 싸게 스마트폰을 구입할 수 있습니다.

출처경향신문

60만원 선의 스마트폰을 구입하고 5만 2천원 요금제에 가입한다고 가정했을 때 '기계값 할인'과 '통신요금 할인'을 비교해 봤습니다. 


2년 약정에 가입하고 기계값 할인을 선택하면 통신사에서 16만원 정도의 가격을 할인해 줍니다. 반면, 요금 할인을 받겠다고 하면 매달 10400원씩 할인을 받습니다. 2년 동안 25만원 정도를 할인받을 수 있는 겁니다. 


통신요금 할인을 선택하면 기계값 할인을 선택했을 때보다 약 9만원 싸게 스마트폰을 사용할 수 있다는 이야기입니다.

만약, 정부의 권고대로 매달 25%씩 통신요금이 할인되면 소비자는 더 큰 돈을 절약할 수 있습니다. 위와 같은 조건이라고 하면 매달 13000원씩 할인받는 셈입니다. 2년이면 31만 2천원입니다!!

통신사가 정부의 안을 받아들이면 9월15일부터 25% 할인이 시작된다고 합니다.

하지만 문제가 있습니다. 25%라는 할인율이 너무 크다며 통신사들이 반발하고 있습니다. 통신사가 소송을 준비하고 있다는 이야기가 나옵니다. 통신사 세곳은 25%의 할인율이 적용되면 3000~4000억원의 손해를 본다며 정부의 계획에 반대 목소리를 내고 있습니다. 

출처한겨레

이통사가 정부의 안을 받아들인다고 해도 25% 할인을 받는 대상자가 신규가입자로 한정된다는 점도 문제입니다. 기존가입자는 통신사와 이미 계약서를 썼기 때문에 이를 수정할 권한이 정부에 없다는 게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관계자의 설명입니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현행법상 기존 가입자에 대해 요금할인율을 상향하도록 통신사를 강제할 방법은 없으며, 통신사들의 자율에 의지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래도 지켜볼 일입니다. 통신사가 정부를 상대로 소송을 걸면 9월15일부터 25% 할인이 시작되지 않습니다. 그렇지만 소송을 걸지 안 걸지는 지켜봐야 알 수 있는 일입니다. 이번 주 안으로 이통사의 법적 대응 여부가 결정된다는 관측이 나옵니다.


새로운 스마트폰을 구입하시려는 분들은 일단 기다려 보는 게 좋을 것 같습니다. 통신사가 소송을 걸지 않으면 그때 통신요금을 25%씩 할인 받으며 스마트폰을 이용하면 되니까요!


제작 및 편집 / 나경렬

작성자 정보

H21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