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H21

"화장실에서 채동욱 총장이…"

200,46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출처한국일보
검찰이 국가정보원에 대한 수사를 시작했습니다.

'민간인 여론조작팀' 운영에 관한 것인데요. 

국정원은 민간인을 동원해 댓글 공작으로 여론을 조작하고 대선에 개입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출처연합뉴스

지난 2013년 국정원 댓글 사건을 수사하다 정권에 밉보여 좌천됐던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이 다시 수사를 진두지휘합니다.

출처노컷뉴스

사안이 가볍지 않습니다.


국정원은 국민들의 세금으로 댓글 부대를 운영했습니다. 


댓글 공작을 위해 민간인까지 동원했는데 이들을 모두 국정원 예산, 다시 말해 혈세로 지원한 것입니다.

출처한겨레

게다가 댓글 쓰고 나랏돈을 받아갔던 사람들 대부분은 이명박 전 대통령과 매우 친한 사람들이었습니다.

김진홍 목사와 이명박 전 대통령

출처인터넷저널

대표적으로 김진홍 목사가 있습니다.


민간인 여론조작팀 중 민생경제정책연구소라는 단체가 있는데, 이 단체의 소장이 김 목사입니다. 


김 목사는 장로이기도 한 이 전 대통령과 친분이 있습니다. 


이 단체는 이 전 대통령 재직 당시, 설립된 지 1년이 채 지나지 않았을 뿐더러 관련 경험이 전무한데도 정부로부터 30억원의 예산을 지원받아 특혜 논란이 불거진 바 있습니다.

'이명박과 아줌마부대'

출처MBC

또다른 민간인 여론조작팀인 늘푸른희망연대도 행정안전부의 공익활동지원사업에 선정돼 논란이 인 바 있습니다.


늘푸른희망연대는 '이명박과 아줌마부대'라는 이명박 전 대통령의 후보 시절 사조직이 이름만 바꾼 것입니다.


단순히 국정원 예산으로 운영된 것이 문제가 아닙니다. 


정부가 돈으로 친정권 단체를 지원 사격하고 이를 통해 여론을 조작했다는 점에서 민주주의를 심각하게 훼손했다는 데 그 심각성이 있습니다.

대선 여론 조작 사건에서 '셀프 감금' 논란이 있었던 국정원 직원 김하영씨

출처한겨레

아직 캐야할 국정원의 문제점은 수두룩합니다. 


댓글 조작 사건을 포함해서

보수 정권 하에서 간첩으로 조작돼 기소된 유우성씨. 2015년 대법원에서 무죄가 최종 확정되었다.

출처민중의소리

군사 독재 시절에나 있을 법한 서울시 공무원 간첩 조작 사건,

국정원 직원이 쓴 아이디 '좌익효수'는 '좌파의 목을 베어 높은 곳에 매달아 놓는다'는 뜻이다.

출처한겨레

국정원 직원이 직접 '좌익효수'라는 아이디로 댓글 공작을 펼치고 다녔던 좌익효수 사건,

출처구글 이미지 검색

민간인 사찰 의혹이 일었던 '이탈리아 해킹팀 프로그램 도입 사건' 등. 


문재인 정부 하의 국정원 적폐청산TF가 스스로 밝힌 적폐청산 과제만 13개에 달합니다.

출처연합뉴스

그 중엔 채동욱 전 검찰총장에 대한 것도 있는데요.


지난 2013년, 채동욱 당시 검찰총장이 국정원 댓글 사건을 '제대로' 수사하자 국정원 직원이 혼외 자식 의혹을 직접 캐고 다녔습니다.


한 마디로 채 전 검찰총장이 마음에 들지 않는 수사를 하자 개인적 약점을 찾아내 공격하려 했고 거기에 국정원이 동원됐다는 것입니다. 

국회에 출석해 가림막 뒤에서 답변하고 있는 국정원 직원들

출처서울신문
이에 대해 국정원 직원은 "식당 화장실에서 들은 내용을 확인하려 했을 뿐"이라는 다소 황당한 변명을 했었습니다.

새 정부들어서 개선의 실마리가 조금씩 보이는 듯하지만 이제 시작에 불과한만큼 아직 안심할 순 없습니다.

출처뉴스1
국정원 개혁은 성공할 수 있을까요?



제작/김서진

작성자 정보

H21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