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그린피스

고래가 기후위기를 막는다고래?

기후위기의 해결사, 고래 이야기

1,21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지구상에서 가장 큰 동물인 고래는 생태계 유지에 아주 중요한 동물입니다. 기후위기 시대인 지금, 고래는 자연적으로 기후위기를 크게 완화시킬 수 있는 자연의 도우미 역할을 합니다.

바닷속 거대한 숲, 고래

고래는 몸속 지방과 단백질 사이에 층층이 이산화탄소를 저장합니다. 이러한 고래의 이산화탄소 포집 능력은 우리가 생각하는 것보다 더 놀랍습니다. 고래는 사는 동안 몸에 탄소를 축적하고, 죽으면 바다 밑으로 가라 앉습니다. 이때 고래가 바다 밑으로 가지고 가는 이산화탄소의 양은 한 마리당 평균 33톤이나 됩니다. 나무 한 그루가 매년 흡수하는 이산화탄소의 양은 약 22kg정도이기 때문에 나무 수천 그루를 심는 것만큼 고래 한 마리를 보호하는 것 또한 지구를 지키는 데 꼭 필요한 일이라는 연구 결과도 있습니다. 

고래와 함께 지구를 지키는 플랑크톤

탄소를 포집하는 생명체는 지구상에서 가장 큰 동물인 고래만 있는 것은 아닙니다. 고래가 있는 곳에 항상 함께 하는, 지구에서 가장 작은 생명체인 식물성 플랑크톤 역시 탄소 포집에서 큰 역할을 맡고 있습니다. 이 작은 생명체는 대기 중 산소의 50% 이상을 생산하는 것은 물론이고, 이산화탄소를 약 370억 톤가량 포집합니다. 이 양은 1조 7천억 그루의 나무와 맞먹는 수준이며, 아마존 4개를 모아 놓은 것과 비슷한 규모입니다.


최근 몇 년 동안 과학자들은 고래가 있는 곳에는 식물성 플랑크톤의 양이 증가한다는 사실을 발견하였습니다. 고래의 배설물에 식물성 플랑크톤이 자라는 데에 필요한 철분과 질소가 포함되어 있기 때문입니다. 만약 고래가 전 세계 바다를 자유롭게 이동하고 번식하여 식물성 플랑크톤이 잘 자랄 수 있는 해양 환경이 만들어진다면 더 많은 양의 탄소를 포집할 수 있을 것입니다.

기후위기를 막을 수 있는 해결사, 고래의 위기

기후위기를 막기 위해서는 고래 개체 수 보존은 물론 고래가 자유롭게 살아갈 수 있는 해양 생태계 보호가 반드시 필요합니다. 하지만 현재 전 세계적으로 해양 석유 시추와 파괴적인 어업으로 고래가 안전하게 살아갈 수 있는 해양 생태계가 무너지고 있습니다. 수십 년 동안 이뤄진 상업적인 고래잡이 등으로 전체 고래의 개체 수가 ¼ 이하로 감소한 것으로 추정됩니다.


그린피스는 고래를 보호하고 기후위기를 막기 위해, 2030년까지 고래의 보금자리인 전 세계 바다의 30%를 해양보호구역으로 지정하기 위한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현재 전 세계 바다의 단 2%만이 해양보호구역으로 지정되어 있으며, 소중한 고래와 해양생태계를 위해서는 보다 강력한 해양협정을 통한 해양 보호가 시급합니다.

해양보호구역 지정을 통해 고래를 포함한 해양 생태계가 건강하게 회복될 수 있도록, 지금 바로 함께해주세요.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