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그라피

발 시린 겨울 그만! 전지현, 한소희처럼 따뜻하게 멋내기

BY.헤어전문매거진 그라피

40,98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기상청은 올 겨울 기온이 평년과 비슷한 수준이지만 온도 변화가 크겠다고 전망했다. 특히 북쪽 찬 공기의 영향으로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질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는 당부다. 우리나라의 겨울 추위는 매섭다. 제아무리 패션피플이라 두꺼운 옷은 물론 털모자, 장갑과 같은 보온용품을 외면하기 어렵다.


그런데 적잖은 이들이 발을 간과한다. 온도와 날씨에 맞춰 옷은 수시로 바꿔 입으면서도 신발은 사계절 내내 큰 변화 없이 착용하는 이들이 많다. 겨울용 신발이라 봤자 좀 더 두껍거나 어두운 컬러의 아이템을 신을 뿐 기능성이나 발 건강에는 소홀한 경우가 대부분이다.


겨울철 눈길이나 빙판을 걷다 보면 신발이 쉬 젖기도 하고 망가져 제 역할을 못하는 일이 벌어지고 자칫 낙상 사고를 당하거나 발 건강에 문제가 생기기도 한다. 혹독한 겨울 환경에 걸맞은 기능성과 방한 효과를 갖춘 신발이 필요한 이유다. 특히 날이 추워지면 손발부터 시려워지는 수족냉증에 시달리는 이들에겐 꽉 막혀 답답하고 땀을 유발하는 신발보다 편안하면서도 따뜻하게 발 체온을 유지해주는 신발이 필수다.

출처네파가 선보인 방한화 ‘루카’와 ‘리아’, 모델 전지현

네파는 본격적인 겨울 시즌을 맞아 편안한 착화감과 따뜻하게 발의 체온을 지켜주는 기능성을 앞세운 패딩 방한화 2종을 선보였다. 네파가 새로 출시한 방한화 ‘루카’와 ‘리아’는 단순하고 클래식한 디자인에 어떤 스타일에도 조화로운 기본적인 컬러로 구성돼 고민없이 편하게 착용할 수 있다.


‘루카’는 남녀노소 누구나 가볍고 부담 없이 신을 수 있다. 특히 슬립온 타입이라 신고 벗기 편리하며 두껍지 않은 충전재를 사용했다. 어퍼 원단은 발수 가공으로 눈이 오거나 비가 오는 날에도 망가질 걱정 없이 착용할 수 있으며 미끄럼 방지 아웃솔을 적용해 언제 어디서나 안정적인 착화감을 선사한다. 블랙 컬러는 남녀공용이며 그레이 컬러는 여성용이다.


루카와 함께 발매한 여성용 패딩 부츠 ‘리아’ 또한 두껍지 않은 충전재를 활용해 부담스럽지 않다. 퍼를 사용해 열 손실을 최소화함으로써 보온력을 한층 높였다. 눈이 오는 한겨울이나 스키장 같은 곳을 갈 때도 신을 수 있도록 어퍼 원단을 발수 가공했다. 또 발을 넣는 입구 부분에 밴드를 적용해 신을 때 편리하고 걸을 땐 움직일 수 있는 발등을 잘 잡아주어 착화감이 편안하다.


리아 역시 미끄럼 방지 아웃솔이 적용돼 눈이나 비가 와도 안전하게 착용할 수 있다. 클래식한 블랙과 브라운 두 가지 컬러로 출시돼 최근 유행하는 레깅스 패션에도 무리없이 스타일링 할 수 있다.

출처아이더가 출시한 ‘데일리’와 ‘에이미’, 모델 한소희

아이더는 청키한 스타일의 어글리 스니커즈창을 적용한 하이탑 여성 방한화 ‘데일리’와 ‘에이미’를 선보였다. 투박함이 매력인 스니커즈창이 키높이 효과를 선사하는 동시에 유니크한 멋스러움을 전한다. 편안한 쿠셔닝의 파이론 미드솔과 접지력이 우수한 엑스그립(EX-GRIP) 아웃솔이 적용돼 겨울철 눈길이나 빙판길에서도 안전한 보행이 가능하다.


‘데일리’는 발 전체를 감싸듯 슬림하게 디자인된 하이탑 여성 방한화다. 슬림한 외관과 대비되는 투박한 창의 조화가 돋보인다. 군더더기 없는 미니멀한 디자인으로 팬츠, 스커트 등 어떠한 하의와도 조화롭게 스타일링하기 좋다. 스판 원단과 발목 안쪽 지퍼 적용으로 신고 벗고 편하다. 색상은 블랙과 다크 네이비 2가지다.


‘에이미’는 청키한 어글리 스니커즈를 겨울용 하이탑 슈즈로 재해석한 여성 방한화다. 립조직 패딩 원단과 합성피혁을 사용해 스니커즈 디자인에 보온성을 더했다. 플리스 내피와 보아털을 발목 부분에 적용해 따뜻한 착화감을 선사하며 시각적으로도 포근한 느낌을 준다. 블럭형의 다이나믹한 스타일이 강조된 외관으로 겨울철 야외 활동 시 멋스럽게 착용하기 좋다. 색상은 라이트 베이지와 블랙 2가지다.


에디터 김도현(cosgraphy@naver.com)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