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그라피

목욕탕 대신 집에서 스크럽

BY.헤어전문매거진 그라피

1,33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목욕탕에 가지 못하는 아쉬움,
집에서 ‘스크럽’으로 해소?

CJ올리브영에서 판매중인 '플루 바디 스크럽'을 사용하고 있는 모습 (사진 : CJ올리브영)

시중 유통가에 바디워시 매출이 급증하고 있다. 여름 더위와 장마가 일찌감치 찾아오면서 조금만 움직여도 땀 범벅이라 샤워가 잦기 때문이다. 덩달아 ‘각질 제거제(스크럽)’ 판매도 늘고 있다는 소식이다.


CJ올리브영은 이달 1일부터 17일까지의 매출을 살펴본 결과 바디 및 헤어 스크럽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40% 증가했다고 밝혔다. 바디 스크럽의 경우 매출이 44% 급증했고 같은 기간 두피 각질 관리에 특화된 헤어 스크럽도 20%의 매출 신장률을 기록했다는 것이다. 


‘스크럽’은 미세한 알갱이가 함유된 크림이다. 피부에 가볍게 문질러 각질을 제거해 주는 용도로 쓰인다. 일반적으론 피부가 건조해져 각질이 생기기 쉬운 가을 환절기나 겨울철에 판매가 는다. 그런데 올해는 이례적으로 초여름부터 판매량이 심상치 않다. 


CJ올리브영은 스크럽 제품 판매 호조가 코로나19 여파로 다중이용시설 사용이 제한된 영향이 크다고 분석했다. 공중목욕탕(사우나)이나 미용실 방문이 어려워지면서 집에서 향긋한 스크럽을 이용해 세신(洗身)도 하고 기분 전환도 꾀하려는 고객들이 늘었다는 설명이다. 


지난해의 경우 CJ올리브영의 인기 상품 100위권 내에 스크럽 상품이 없었다. 그러나 올해에는 ‘트리헛 시어슈가 스크럽 모로칸 로즈’가 순위권에 들었다. 때를 말끔히 제거했을 때의 쾌감을 뜻하는 신조어 ‘때르가즘’을 내세운 ‘라끄베르 살국수 때필링’, 비누망 형태로 샤워 시 한 번에 각질을 제거해 주는 ‘때밀이 바스’ 등 독특한 콘셉트의 상품도 인기다. 브랜드 ‘플루’는 화이트머스크, 베리믹스, 로즈마리 허브, 코코넛 등 다양한 향의 스크럽을 선보이고 있다.  


이밖에 코로나19 여파로 인해 집에서 운동을 하려는 이른바 ‘홈트족’이 증가하면서 같은 기간 운동용품 매출은 46%, 홈스파를 위한 입욕제 매출은 42% 각각 증가했다. 


CJ올리브영 관계자는 “부쩍 더워진 날씨에 불쾌지수가 높아진 데다 코로나19로 집에 있는 시간이 늘면서 집에서도 전문적인 관리를 돕는 홈케어 상품이 인기를 끌고 있다”며 “오는 7월에는 전국 매장과 공식 온라인몰에서 ‘핫 썸머 바디’를 콘셉트로 트러블 관리, 메이크업, 스크럽, 제모 등 다양한 바디 용품을 할인하는 프로모션도 선보일 계획이다”고 밝혔다.

CJ올리브영의 인기 상품인 '트리헛 시어 슈가 스크럽 모로칸 로즈'와 '온더바디 스파 블랙로즈&사해소금 스크럽 워시' (사진 : CJ올리브영)


에디터 김도현(cosgraphy@naver.com)


헤어전문매거진 월간 그라피

(제보/문의 02-514-3438)

해시태그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