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잡화점

고령화에 코로나19 겹쳐...일본 100년 넘은 기업 579곳 문 닫아

23,69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일본에서 세대를 이어가며 100년 이상 전통을 지켜온 ‘노포(老舗)’가 여러 사회적·경제적 환경의 변화로 인해 해를 거듭할수록 문을 닫는 사례가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 민간 신용조사업체 ‘데이코쿠(帝国) 데이터뱅크’가 지난달 29일 발표한 창업 100년 이상 기업을 대상으로 집계한 ‘노포기업 도산·휴폐업·해산 동향조사’에 따르면, 2019년도(2019년 4월-2020년 3월)에 영업을 중단한 노포기업은 전년보다 24.5% 증가한 579건으로 파악됐다. 이는 같은 기간에 도산·휴폐업·해산한 전체 기업 중 1.82%에 해당한다. 

도쿄의 상점가 풍경. 문을 닫은 점포가 즐비하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일본에는 약 3만개 이상의 노포기업이 영업 중인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도산·휴폐업·해산 건수는 매년 증가 추세를 보여 왔다. 2019년도의 579건은 리먼 사태가 있었던 2008년도(430곳), 동일본대지진 발생 다음 해인 2012년도(417건), 일본에서 일손부족 문제가 본격적으로 대두됐던 2016년도(451건) 등을 넘어서는 수준으로 2000년도 이후 역대 최대 기록이다.   


2019년도에 문을 닫은 노포기업 중 파산 등의 법적 절차에 따른 도산은 105건으로 전년보다 4.0% 증가한 반면, 휴폐업 및 해산은 전년보다 30.2%나 증가한 474건으로 집계됐다. 노포기업이 자의적으로 문을 닫는 경우가 많아진 배경에는 경영자 및 주요 고객의 고령화, 후계자 부재로 인한 사업 승계 곤란 등이 자리하고 있다는 지적이 많다.


업종별로는 ‘소매업’이 209건으로 전체에서 36.1%를 차지했다. 이밖에 ‘도매업’,‘제조업’,‘건설업’이 뒤를 이었다. 2018년도에 ‘소매업’, ‘제조업’, ‘도매업’, ‘건설업’ 순으로 조사된 것과 비교할 때, 상위 4개 업종에 변동이 없었음을 확인할 수 있다.


세부적인 분류에 따르면 ‘주류 소매업’이 26건(4.5%)으로 가장 많았고, ‘사무실 입대업’이 20건(3.5%), ‘양복점·옷감 소매업’이 18건(3.1%), ‘부인복 등 소매업’이 17건(2.9%), ‘식료품 소매업’이 14건(2.4%) 등 상위 5개 중 4개가 소매업으로 파악됐다. 지역 사회를 기반으로 명맥을 이어온 소규모 업체가 대부분이며, 이들 중에는 경영 흑자에도 불구하고 자녀 등에게 물려주지 않고 폐업한 사례도 적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2018년도의 경우에는 ‘양복점·옷감 소매업’, ‘호텔·료칸’, ‘부인복 등 소매업’, ‘주류 소매업’, ‘목조건축공사’ 순으로 집계된 바 있다.


다수의 노포기업을 도산에 이르게 한 외부 요인 중 올해 들어 급속히 확산한 신형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여파를 빼놓을 수 없다. 데이코쿠 데이터뱅크는 "코로나19 감염 확대로 장기간 휴업이나 영업시간 축소가 불가피해 지면서 전체 산업이 심각한 영향을 받고 있다. 2020년도에 문을 닫는 노포기업은 2019년도를 더욱 웃돌 것으로 예상된다”고 분석했다.


앞서 아카마 유야(赤間裕弥) 데이코쿠 데이터뱅크 정보부장은 지난달 15일 일본기자클럽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코로나19의 영향으로 2020년 한해 동안 예상되는 기업 도산 건수는 2013년 이래 7년 만에 1만 건을 넘어설 것이라는 전망을 발표한 바 있다. [프레스맨]


도쿄=오영태 기자 yungtaeo@hotmail.com


일본경제 전문 미디어 프레스맨 http://www.pressm.kr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