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잡화점

직장인들 “노후대비, 7억은 있어야”…남들은 어떻게 하고 있나?

1,67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안정된 노후를 보내려면 자금이 얼마나 필요할까요? 다른 사람들은 노후준비를 얼마나, 어떤 방식으로 하고 있을까요?

사진=게티이미지뱅크

3월 12일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 조사결과 직장인들은 노후자금으로 평균 7억 원은 있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그러나 조사대상인 직장인 1538명 중 노후대비 목표자금을 진짜로 마련할 수 있을 거라 전망하는 이들의 비율은 35.6%에 불과했습니다. 열 명 중 여섯 명은 스스로 충분한 노후자금을 마련하지 못 할 거라고 여기는 셈입니다. 응답자의 78.9%는 노후에 대한 불안감을 느끼고 있었습니다.


이렇게 노후를 불안해하는 직장인들, 준비 상황은 어떨까요. 현재 노후준비를 하고 있냐는 질문에 응답자 절반 이상(54%)이 ‘준비를 하고 있지 않다’고 답했습니다. 준비하지 않는 이유는 다음과 같았습니다.


‘경제적인 여유가 없어서’(68%, 복수응답)

‘어떻게 준비해야 할지 몰라서’(22.2%)

‘아직 준비하기에 이르다고 생각해서’(21%)

‘빚이 있어서’(19.3%)

‘미래보다 현재를 즐기는 것이 더 중요해서’(7.1%)

사진=게티이미지뱅크

한편 현재 노후준비를 하고 있다고 답한 직장인들(708명)은 평균적으로 월급의 29%를 노후준비에 투자하고 있었는데요. 자금 마련 방법으로는 역시 저축(71.3%, 복수응답)을 선택한 사람이 가장 많았습니다.


저축 다음으로는 ‘국민연금’(43.5%), ‘개인연금’(32.8%), ‘퇴직금’(20.1%), ‘주식, 펀드, P2P 등 투자’(11.3%), ‘부동산 매입 준비’(9.6%), ‘직장 외의 창업 준비’(6.5%)가 꼽혔습니다.


노후대비를 하고 있는 직장인들도 불안감을 내려놓지는 못하고 있었습니다. 이들 중 81.2%는 ‘현재 노후준비를 충분히 하지 못 하고 있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29STREET 편집팀 dlab@donga.com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