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잡화점

"마음에 들어서"...경찰에게 받은 무서운 메시지

14,43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고창경찰서 순경
고창경찰서 순경
안녕하세요!

죄송한데 누구시죠?
고창경찰서 순경
고창경찰서 순경
아까 봤던 경찰이에요ㅎㅎ
네 무슨 일이시죠?!
고창경찰서 순경
고창경찰서 순경
마음에 들어서 연락하고 싶은데 괜찮을까요?

17일 오후 5시 30분 경 A 씨는 국제면허증 발급을 위해 민원실을 찾았다. 서류에 이름과 주소, 전화번호 등 인적사항을 적어 담당 경찰관에게 제출한 뒤 면허증을 찾아 귀가했다. 

A씨 남자친구가 커뮤니티에 올린 글과 메신저 캡처

출처보배드림

그러나 집에 돌아온 A씨는 황당하고 소름 끼치는 일을 겪었다. 담당 순경이 A 씨가 적어낸 핸드폰 번호로 사적인 연락을 보내온 것이다. "마음에 들어서 연락했다"는 사심이 담긴 취지의 메시지였다.

출처ⓒGettyImagesBank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 없는 참고사진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이 사건을 알린 A씨의 남자친구는 “여자친구가 너무 불쾌해했고, 저 역시 어이가 없었다”며 “아주 심각한 개인정보보법 위반”이라고 주장했다. 게다가 당사자인 A 씨는 서류에 적은 집 주소 때문에 행여라도 그 순경이 집으로 찾아올까 두려워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순경 시험을 붙은 게 의문이다", "공무원이 공과 사를 구분 못하면 어쩌냐", "명백한 개인정보보호법 위법이다" 등 글쓴이의 심경에 공감했다.

고창경찰서는 해당 순경이 공무원의 품위를 위반한 것으로 보고 부서 이동과 징계절차를 밟겠다는 입장이다.

출처ⓒGettyImagesBank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 없는 참고사진

한편 공공기관의 개인정보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개인정보를 누설 또는 권한 없이 처리하거나 타인의 이용에 제공하는 등 부당한 목적으로 사용한 자는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1000만 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할 수 있다.


박선주 기자 pige326@donga.com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