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잡화점

“미안하지만 화가 났어” 경찰 아내가 쓴 편지… ‘뭉클’

367,20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대전의 한 경찰이 목숨을 걸고 시민을 구해 'LG의인상'을 수상했습니다. 경찰의 아내가 쓴 편지 내용도 공개됐는데 누리꾼의 공감과 응원이 이어졌습니다. 


지난 5월 25일 대전에서 "형이 스스로 목숨을 끊겠다며 집을 나갔다"는 신고가 접수됐습니다. 


대전 유성구 진잠파출소 소속 이영학 경장은 신고자 형의 휴대전화 위치 추적을 했고 그가 있는 방동저수지를 찾았습니다.


이 경장은 저수지에서 신고자의 형을 발견했습니다. 그런데 물살이 빨라 위험에 처할 수 있는 상황이었습니다.

출처이영학 경장

이 경장은 난간을 넘어 10m 아래 저수지로 뛰어들었습니다. 이후 구명튜브로 남성을 물 밖으로 빼냈고 응급조치를 해 목숨을 구했습니다.


경찰청은 7월 2일 페이스북을 통해 당시 구조 모습을 전했습니다. 영상에서 이 경장은 기진맥진한 상태로 남성을 끌어안고 나옵니다.


이 경장은 “’지금 들어가면 살릴 수 있겠다’ 이런 생각만 했다”라고 밝혔습니다. 목숨을 걸고 시민을 구한 그는 지난 6월 말 ‘LG 의인상’을 수상했습니다.

그의 아내는 남편이 자랑스러우면서도 놀란 가슴을 쓸어내렸습니다.


아내는 편지를 통해 이렇게 말했습니다.


마음의 준비도 없이 철렁한 소식을 들었지. 당신이 무사히 집에 온 거에 안도했고, 그 다음엔 좋은 일을 한 오빠에겐 미안하지만 화만 났어. 경찰 일을 시작했을 때부터 걱정하던 일이 당신한테도 일어나는구나 싶어서. 이번이 마지막이 아닐 것 같아서…걱정이 더 커졌어. 우리 아기도 생긴 만큼 더 걱정되고 우려되는 건 사실이지만 만약 같은 상황에 또 맞닥뜨리게 된다면 덜 위험하게 행동해주면 내가 마음을 조금 내려놓을 수 있을 것 같아. 그래도 용기 있게 사람 목숨 구해준 건 정말 잘한 일이고 당신이 자랑스러워.

누군가의 남편이자 아빠인 이 경장. 그가 목숨을 걸고 시민을 구한 사연이 소셜미디어에 퍼지자 찬사가 쏟아졌습니다. 동시에 아내의 편지에 공감하며 이 경장 스스로의 안전도 지켜달라는 당부도 있었습니다. 


누리꾼들은 “아내분은 만감이 교차했을 텐데 얼마나 가슴 졸였을까”, “너무나 존경스럽고 멋있습니다. 하지만 늘 뒤에서 응원하는 가족들을 생각하면서 근무하는 것도 나쁘지 않다는 생각이 듭니다”, “아내분 힘내세요. 행복하시기를”. “감사하고 마음 시린 일이네요. 수고하셨습니다” 등의 댓글을 달았습니다.


김가영 기자 kimgaong@donga.com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