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잡화점

3년차 직원도 '연봉 3억' 간부로 발탁하겠다는 日유니클로

4,504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일본 기업들이 젊고 유능한 인재를 확보하기 위해 파격적인 임금 조건을 내놓고 있다. 패션 브랜드 유니클로에선 입사 3년 차에 최대 약 3억 원의 연봉을 받을 수 있다고 제시했다.


6월 23일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유니클로를 운영하는 일본 패스트리테일링은 우수 인재의 경우 입사 3년 차에 고연봉을 받는 자회사 간부로 발탁하기로 했다.  

출처기사와 직접적 관련 없는 참고사진 ⓒGettyImagesBank

야나이 다다시(柳井正) 패스트리테일링 회장은 이르면 내년 봄 이러한 내용을 반영해 인사제도를 고칠 예정이다. 


패스트리테일링은 지금까지 신입사원 대부분을 점포에 배치해 접객이나 점포 운영을 배우게 했다. 하지만 내년 봄에 입사하는 사원은 IT나 디자인 등 전문 분야에 더 많이 배치할 계획이다.

출처참고사진. 동아일보DB

신문에 따르면 패스트리테일링은 우수 인재를 점포와 정보기술(IT) 분야 등에서 경험을 쌓게 한 뒤 일본 국내외에서 경영 간부로 등용할 계획이다.


일본 내에서 일하면 연봉은 1000만 엔(약 1억800만 원)을 넘고, 유럽이나 미국에서 근무하면 2000만∼3000만 엔을 준다는 것이다.


야나이 회장은 “인재에게는 기회를 주고 그에 맞는 교육과 대우가 필요하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말했다.

출처야나이 다다시 회장. 동아일보DB

이 밖에도 소니는 인공지능(AI) 등 디지털 분야 우수 신입사원에게 연봉을 최고 30% 올려줄 계획이다. 일본 회전초밥 전문업체 ‘구라즈시’는 지난달 말 공고한 내년 봄 신입사원 채용 요강에서 ‘간부후보생’으로 뽑힌 신입사원의 첫해 연봉으로 1000만 엔을 제시했다.


※ 원문: 동아일보 <3년차 직원에 3억 연봉… 日기업들 ‘인재 경영’(박형준 특파원)>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