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잡화점

'18년째 알바중' 부모 집에 사는 41세 “제일 힘든 건…”

257,10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나보다 늦게 입사한 정직원들도 점점 늘었다. 선배로서 경력을 살려 무언가 조언을 해도 귀담아 듣지 않는다. 임금이 낮은 것보다도 내 업무 노하우를 제대로 인정받지 못하는 게 더 가슴 아프다.”

일본 도쿄 근교에 사는 남성 A씨(41)는 2001년 국립대를 졸업했다. 당시 대졸자 취업 비율이 60% 아래로 떨어질 정도로 일자리 상황이 좋지 않았다. 그는 3, 4개 기업에 지원했으나 모두 떨어졌다.


먹고 살기 위해 ‘잠깐 알바나 하자’고 시작한 전자기구 판매 아르바이트를 그는 18년 넘게 하고 있다. 시급은 900엔(약 9760원). 세금 등을 빼고 손에 쥐는 돈은 월 15만 엔 정도였다. 일이 몰릴 때 잔업을 하면 25만 엔 넘게 손에 쥘 때도 있었다. 하지만 지금은 18만 엔 정도 번다. 다른 직장을 구해 보려고도 했지만, 이력서에 아르바이트 외엔 적을 게 마땅치 않다.


그는 지금도 70대 부모 집에서 함께 살고 있다. 41세 인생의 절반을 의미 없이 산 것 같다. 더 힘든 것은 미래가 없다는 것이다. A씨는 ‘로스트 제너레이션’ 중 한 명이다.


거품경제 폭발 이후 기업들이 신입사원을 줄이기 시작한 1993년부터 2004년경까지 사회에 진출한 세대를 일본에서는 ‘로스트 제너레이션’이라고 부른다. 빙하기 세대라고도 한다. 33~48세인 이들은 임금, 행복도 등에서 다른 세대에 미치지 못한다.

● 졸업 직후 취업기회 놓치면 만회 힘든 사회 


아사히신문은 최근 A씨의 사연을 전하며 “A씨와 같은 경험은 동일 세대 중 극단적인 예가 아니다”고 강조하며 “사회 중추 역할을 해야 할 시기인 30대 후반에서 40대까지 파견과 계약사원으로 불안정하고 살아가는 이들이 많다. 그들은 바로 ‘로스트 제네레이션’이다”라고 보도했다.


아사히 신문은 “일본 기업은 대졸자 일괄채용, 연공서열, 종신고용 같은 노사관행을 갖고 있기 때문에 대학 졸업 때 제대로 취업하지 못하면 나중에 만회하기 힘들다”고 분석했다.


● 결혼조차 힘든 비정규직 남녀, ‘은둔형 외톨이’로…


1980년대만 해도 일본에서 여성은 비정규직이어도 쉽게 결혼할 수 있었다. 그러나 지금은 남녀를 막론하고 비정규직이라면 결혼하기 힘든 실정이다. 이들은 혼자 살거나 부모 집에 함께 살면서 점차 중년 히키코모리(은둔형 외톨이)로 변해 가고 있다. 3월 일본 내각부는 40~64세 중장년 히키코모리가 전국적으로 61만 3000여 명에 이를 것이라 추산했다.


일본 정부는 ‘국가의 짐’이 된 이들을 보살피기 위해 각종 사회보장을 제공해야 하는 처지가 됐다. 5월 29일 후생노동성은 교육훈련, 자격취득 지원, 기업 보조금 지급 등 로스트 제너레이션이 정규직으로 일할 수 있게 지원하는 정책들을 발표했지만 아사히신문은 “단기적 대책이 얼마나 효과가 있을지 미지수”라고 30일 보도했다.


※ 이 글은 동아일보 기사 <결혼은 꿈도 못 꾸고 점점 히키코모리로…내일 없는 ‘로스트 제너레이션’(도쿄 박형준 특파원)>을 바탕으로 작성되었습니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