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잡화점

‘연봉 5000만 원’까지 대기업은 6.6년, 중소기업은 10.5년

70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입사 후 몇 년이 지나야 연봉 5000만 원을 받을 수 있을까?


취업포털 사람인이 지난 5월 21일 발표한 조사 결과에 따르면 ‘평균 10.3’년이 걸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조사는 기업 583곳을 대상으로 했다.

하지만 기업 형태별로 나누어 볼 때 차이가 도드라졌다. 대기업의 경우 6.6년이면 연봉 5000만 원을 달성할 수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지만 중견기업(9.3년)과 중소기업(10.5년)은 대기업과 달리 10년에 가까운 시간이 걸리는 것으로 조사됐다. 


입사 5년차 이하에 연봉 5000만 원을 받는 직장인 비율도 큰 차이를 보였다. 대기업의 경우 44%였으나, 중견기업은 16%, 중소기업은 8%에 불과했다.


이는 기업 형태별로 초봉 수준이 다른 것에도 영향을 받는다. 전체 조사대상 기업의 신입사원 연봉은 평균 2662만 원으로 집계됐다. 다만 대기업은 3394만 원, 중견기업은 3155만 원, 중소기업은 2562만 원으로 차이가 있었다.


이들 기업은 동일 연차 직원들의 연봉에 차이를 두는 기준으로 ‘업무성과’(75.3%, *복수응답), ‘직무’(32.4%), ‘학력’(8.9%), ‘자격증 취득 여부’(5%), ‘성별’(2.9%) 등을 꼽았다.


이번 설문에서는 ‘꿈의 연봉’으로 불리는 연봉 1억 원 달성 기간에 대해서도 조사했다.


조사 대상 583곳 중 “1억 원 이상 연봉을 받는 직원이 있다”고 답한 곳은 361개사(61.9%)였다. 1억 원 이상 연봉을 받는 직원 수는 대기업(83.3%), 중견기업(79.5%), 중소기업(58.5%) 순으로 많았으며, 평균 20.6년의 기간을 거쳐 억대 연봉자가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성별 간 차이도 컸다. 1억 원 이상 연봉자의 남녀 비율은 88:12로 집계됐다.


황지혜 기자 hwangjh@donga.com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