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잡화점

“술은 여직원이 따라야 제맛이지” “남자가 그것도 못해?”

직장 내 성차별 당한 男女 얼마나 될까?

8,174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여성의 87%, 남성의 67%는 직장에서 성차별적인 말이나 행동을 듣고 경험한 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서울시여성가족재단은 4∼15일 시민 1205명에게 ‘직장에서 성차별적인 말을 듣거나 행동을 경험한 적이 있느냐’고 물어보니 83%(1002명)가 “그렇다”고 답했다고 29일 밝혔습니다.

여성 응답자가 직장에서 가장 듣기 싫어한 성차별적 발언은 ‘결혼, 출산, 육아’와 관련한 것(21.3%)이었습니다. 


아이 일로 연차를 쓸 때 “여자는 이래서 안 돼”라든가 “여성은 결혼하면 끝” 등입니다. “이런 건 여자가 해야지” 같은 고정관념으로 가득한 ‘태도, 성격’과 관련된 발언을 고른 이도 15.2%나 됐습니다. 화장이나 옷차림, 몸매 등에 대한 칭찬이나 잔소리도 성차별적이라고 13.3%가 꼽았습니다. 저녁 자리에서 “술은 여직원이 따라야 제맛이지” 같은 발언도 포함됐죠.

남성도 ‘결혼, 출산, 육아’ 관련 성차별 발언을 가장 먼저 꼽았습니다. 


응답자의 22.5%는 “남자가 무슨 육아휴직이야”라는 발언과 함께 육아휴직이나 탄력근무제도를 자연스럽게 이용할 수 없는 분위기를 불편하다고 꼽았습니다. “남자가 그것도 못해” 같은 능력에 대한 발언(18.0%)이나 “남자가 왜 그렇게 말이 많아”처럼 고정관념 짙은 발언(17.6%)이 뒤를 이었습니다.

※ 이 기사는 동아일보 홍석호 기자의 <여성 87%-남성 67% “직장서 성차별 경험”> 기사를 바탕으로 작성되었습니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