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잡화점

능력 부족한 男리더가 女리더 보다 성과 좋은 건 ○○ 때문!

10,874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직장에서의 남녀 불평등은 리더에게도 마찬가지일까요?

남성 리더 위주의 사회적 고정관념과 편견이 여성 리더에게는 불리하게 작용한다는 연구 결과가 있습니다.


‘리더는 강해야 한다’, ‘남자가 여자보다 강하다’는 고정관념으로 인해 여성 리더에게는 상대적으로 인색한 평가가 내려진다는 것입니다.

출처ⓒGettyImagesBank

최근 미국 듀크대와 위스콘신대 연구진이 발표한 논문에 따르면 남성 기업인들은 객관적인 역량이 조금 부족하다 해도 여성 기업인들에 비해 더 나은 성과를 내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2005년부터 2011년까지 미국 48개 주 1만여 명의 벤처기업가를 조사한 결과입니다.


이는 기업 환경이 남성 리더에게 좀 더 관대하다는 것을 확인시켜 주는 결과입니다. 실력이 부족한 남성도 편안하게 리더십을 발휘할 수 있다는 의미이기 때문입니다.


특히 남녀 직원들이 혼재된 산업보다 한쪽 성별의 수가 지배적으로 많은 산업에서 남성 리더의 성공 확률이 더 높았습니다. 심지어 화장품 회사처럼 여성이 훨씬 많은 회사에서도 마찬가지였습니다. 그리고 조직 구성원이 주로 기혼자들로 구성된 경우에도 남성 리더에게 유리했다. 기혼자들은 독신자들보다 남녀 성별에 따른 전통적 역할 구분을 더 많이 의식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성별 역할에 대한 선입견이 강한 환경일수록 여성들이 리더십을 발휘하기 쉽지 않다는 뜻이죠.


이 연구 결과를 종합해보면 남녀 간 리더십과 이에 따른 성과의 차이는 개인의 역량 외에도 사회적 기대치나 편견과도 연관돼 있음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꼭 어떤 나쁜 의도가 있어서가 아니라 오랜 기간 남성의 역할에 대한 사회적 인식이 고착된 상황이라면 남성 리더에게 더 유리하게 작용한다는 것인데요.


이는 제도로서 단기간에 수정해 낼 수 없는 사회적 관습과 관념의 잔재물입니다. 따라서 좀 더 근원적인 전략과 접근을 통해 개선방법을 찾아야 합니다. 불필요한 논쟁과 제도적 방안 마련에 집착하기보다는 남녀 직원 수를 균형 있게 유지하고 능력으로 평가받는 기업 문화를 정착시켜 나갈 필요가 있습니다.

※ 이 기사는 동아일보 <[DBR]역량 부족한 남성리더가 여성보다 높은 성과 거두는 까닭은…>을 바탕으로 작성되었습니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