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대기업 취업 줄고 영세업체 취업자가 늘어났다

잡화점 작성일자2019.04.03. | 559  view
13년 동안 대기업 건설사에서 일한 40대 A 씨.

하지만 회사 재정 상태가 최근 나빠지면서 회사에서 지난달부터 희망퇴직 신청을 받기 시작했다. 최저임금 대폭 인상과 주 52시간제 시행에 이어 건설 경기마저 가라앉은 탓이었다. 권고사직 소문까지 나돌았다.

A 씨는 고민 끝에 희망퇴직을 신청하고, 카페 창업을 준비하고 있다.

“안정적인 소득에 대한 미련은 남지만 회사만 쳐다볼 순 없어요. 희망퇴직을 하지 않은 동료들은 연봉이 동결됐고, 무급휴직도 신청을 받는다더라고요.”

올 들어 대기업을 퇴직하고 소규모 창업을 준비하거나 영세업체에 취업하는 사람이 급증하고 있습니다. 지난해 내내 일자리가 급감하는 ‘고용 참사’가 이어진 데 이어 올해는 고용의 ‘질’마저 나빠지기 시작했다는 증거입니다.


2일 국가통계포털에 따르면 2월 기준 300인 이상 대기업 취업자는 245만9000명으로 지난해 같은 달(247만3000명)보다 1만4000명 감소했습니다. 300인 이상 업체의 취업자는 지난해 1월부터 12월까지 꾸준히 증가세를 유지했고요. 


반면 2월 기준 5인 미만 영세업체의 취업자(948만3000명)는 지난해 같은 달(933만6000명)보다 14만7000명이나 급증했습니다. 최저임금 인상으로 영세업체 고용자가 감소해 왔으나, 올해 들어 갑자기 취업자가 급증하고 있는 것입니다. 

성태윤 연세대 교수(경제학)는 “전반적으로 고용의 양뿐만 아니라 질도 나빠지면서 일어난 현상”이라며 “중소기업들이 고용을 줄이면서 5인 미만 영세업체가 되는 케이스도 많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일자리안정자금 등 정부 보조금 때문에 영세업체 취업자가 늘어난 것이라는 지적, 베이비붐 세대(1955∼1963년생)의 퇴직이 본격화됐기 때문이라는 분석도 있습니다.

※ 이 기사는 동아일보 ~ 기자의 <[단독]대기업 일자리 줄고 영세업체 취업 늘었다> 기사를 바탕으로 작성되었습니다.

해시태그

Recommended Tags

#라면

    Top Views 3

      You May Like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