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잡화점

10대에게 소화기로 맞은 노래방 사장 "출근 무서워"

62,84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10대 청소년들이 노래방 주인을 폭행하는 사건이 일어났습니다.


10월 2일 헬로티비 대구방송에 따르면 지난 8월 29일 A 군(17) 등 고등학생 4명은 대구 중구의 한 노래방을 찾았습니다.


이들이 노래방 입구 복도에서 담배를 피우자 주인 B 씨(32)는 담배를 끄고 나가라고 했습니다.

출처헬로티비 대구방송 캡처

A 군 등 4명은 노래방을 떠났지만 1시간 후 주인을 다시 찾아와 사과를 요구했습니다. B 씨가 이를 거절하자 소화기로 머리를 내리치는 등 집단 폭행했습니다. 폭행은 5분 넘게 이어진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B 씨는 안와(머리뼈 속 안구가 들어가는 공간)파열골절로 수술을 받았습니다.

출처헬로티비 대구방송 캡처
그는 헬로티비와의 인터뷰에서 “솔직히 일하러 올 때마다 무섭지 않은 게 아니다. 혼자다 보니 매번. 심지어 애들 숫자가 많으면 무섭다. 애들 보는 것도 무섭고…”라며 솔직한 심경을 밝혔습니다.

경찰은 A 군을 특수상해 혐의로 구속하고 나머지 3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출처헬로티비 대구방송 캡처

노래방이 청소년들의 탈선이나 범죄의 장소로 이용되고 있습니다. 음주, 흡연은 물론 또래 폭행 사건 역시 적지 않게 일어납니다. 


큰 충격을 안겼던 ‘관악산 집단 폭행사건’, ‘부산 여중생 폭행사건’ 등도 노래방에서 일어났습니다.


청소년 강력범죄가 매년 늘어나는 가운데 노래방 점주, 아르바이트생의 안전에 대한 우려도 커지고 있습니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