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알바비 넉넉하면 취업 안한다”는 사람들, 얼마나 될까

잡화점 작성일자2018.08.21. | 3,281 읽음

알바비(아르바이트비)만으로도 생활이 가능하다면 정규직 직장에 들어가지 않겠다는 사람들은 얼마나 될까?

직장생활을 한 번 겪어본 재취업 준비생 2323명을 대상으로 한 조사에서 응답자 4명 중 1명(25.4%)이 “알바 수입으로 생활 가능하면 구직을 포기하고 알바만 할 것”이라고 답했다. 구인·구직 아르바이트 전문 포털 알바천국이 지난 8월 6일~9일 동안 조사한 결과다.

반대로 “아르바이트 수입으로 생활이 가능하더라도 구직활동을 하겠다”고 답한 이들은 61.1%, “잘 모르겠다”고 답한 건 13%였다.

이들 재취업 준비생의 절반이 넘는 58.3%는 ‘당장의 생활비 마련을 위해(63.3%)’, ‘뭐라도 해야할 것 같다는 불안감 때문에(23.1)’, ‘집에서 눈치가 보여서(7.1%)’ 등의 이유로 이미 알바를 하고 있거나 할 계획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이 돈 문제만 아니면 직장생활 보다 알바를 하겠다고 답한 이유는 무엇일까? 이들이 이전 직장에서 퇴사한 이유에 그 답이 있지 않을까?

설문 결과 재취업 준비생들은 ‘인간관계에 대한 트러블’(18.6%)을 가장 큰 퇴사 사유로 뽑았다. 이어 근소한 차이로 ‘기대했던 업무내용과 실제 업무내용이 달라서(17%)’라는 답변이 뒤따랐다.

‌황지혜 동아닷컴 기자 hwangjh@donga.com

해시태그

놓치지 말아야 할 태그

#라면

    많이 본 TOP3

      당신을 위한 1boon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