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잡화점

그냥 누텔라 먹는 ‘꿀알바’ 나왔다

28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한번 맛을 보면 계속 먹게 된다고 해서 ‘악마의 초코잼’으로 불리는 누텔라. 이 누텔라 초콜릿을 만드는 페레로(Ferrero) 사가 초콜릿 애호가들에게 꿈의 직업을 광고하고 있습니다. 페레로의 이탈리아 주요 사무실에서 60명의 ‘미각 심사위원’을 파트타임 직으로 채용한다고 폭스뉴스가 8월 6일 보도했습니다. 

출처픽사베이

이탈리아어로 게재된 이 채용 공고에 따르면, 페레로의 연구 회사인 소레마르텍 이탈리아(Soremartec Italial)는 “코코아와, 헤이즐넛, 다른 달콤한 반제품을 맛보는 걸 배우는데 흥미 있는 사람들”을 찾고 있습니다.

새로운 누텔라 시식자 60명들은 9월 30일부터 3개월간 감각을 연마한 후 피에몬테주 알바에 있는 본사에서 일주일에 이틀 동안 시간제로 일하게 됩니다. 

출처픽사베이

회사 측은 “일반 소비자” 입맛을 가진 사람들을 찾고 있기 때문에 어떤 사전 경험도 필요하지 않다고 합니다. 오히려 지원자가 영양학이나 과학에 대한 교육 수준이 높지 않은 것이 더 낫다고 말합니다.

요구 사항이라면, 컴퓨터 조작 방법을 아는 것과 식품 알레르기가 없을 것이 있습니다. 또한, 시간제 근무라서 다른 직업이 있어도 무방하다고 합니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