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무작정 따라하기

대출 엄두도 못 내던 부부, 청약으로 서울 새 아파트에 입성한 사연

대출받으면 큰 일 나는 줄만 알던 남편이 이제는...

4,86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우후죽순 보이는 새 아파트를 보며 한탄했습니다.


‘왜 내 집은 없는 거지? 나도 안정적인 내 집에서 가족과 행복하게 살고 싶다.’


우리 모두의 꿈 아닐까요?

신혼집을 전세로 살았던 저희 부부는 대출은 무서워서 엄두도 못 냈었습니다. 그러나 청약에 눈을 뜬 친언니의 권유로 꿈꾸던 서울 새 아파트에 입성했어요. 내 집 마련을 꿈꾸는 모든 분께 제 이야기가 희망이 되길 바랍니다.


맞벌이 신혼부부,
전세로 시작했지만,
교통지옥을 맛보다

남편과 결혼의 문턱에 서니 신혼집 마련부터 힘들더라고요.


결혼 당시, 아픈 어머니를 위해 모아둔 돈을 드리고 나니 집을 마련할 돈이 부족했어요. 그래서 서울과 먼, 친정 근처 25평 신혼집으로 전세를 택했습니다. 그러나 직장은 서울이었기 때문에 출퇴근으로 쌓이는 피로감은 상당했어요.


결국 2년 후, 서울에 집을 알아보러 다녔고, 그사이 상당히 오른 집값에 눈을 의심할 수밖에 없었어요. 저희 부부는 눈물을 머금고 시댁 근처인 신림동 빌라 전세로 이사를 오게 되었죠. 


이후 서울 빌라에 전세로 살며 아이도 가졌지만 여전히 서울에 새 아파트라는 내 집 마련은 꿈조차 꾸지 못하고 있었습니다. 너무 비쌌으니까요.ㅠㅠ


대출받으면 큰 일 나는 줄만 알던 남편

2015년에 첫 딸이 태어나자 새 아파트에 대한 목마름이 더해갔어요. 빌라가 아닌 새 아파트에서, 남의 집이 아닌 내 집에서 안정적으로 살고 싶었죠. 


빚을 내서 아파트로 이사하자고 남편을 설득했지만 돌아오는 대답은 NO! 빚도 아직 남았는데, 이걸 갚기 전까진 이사를 안 간다며 요지부동이었습니다.


저도 그랬지만, 그 당시에 남편은 대출을 받는다는 것 자체가 아주 큰 일 나는 일로 알았답니다. 남편은 부동산에는 관심조차 없었으니까요. 서울 아파트 가격이 얼마나 올랐는지도 관심 밖이었습니다.


그때, 저희 친언니가 나섰습니다. 언니는 남편과 반대로 부동산에 눈뜨고, 특히 청약과 분양권에 관심을 두기 시작했거든요. 알고 보니 시어머니께서 일찌감치 청약통장을 만들어 놓아 남편에겐 1순위 청약통장도 있었습니다.


제부, 제가 청약에 당첨되면
그 수익을 나눠 줄게요.

언니는 큰 결심을 합니다.


“그 통장을 쓰지 않을 거라면 제게 주세요. 만약 제가 청약에 당첨되면 그 수익을 나눠드릴게요.”


언니가 청약통장에 관심을 두자 그제야 남편은 자신이 가진 통장의 가치를 알게 됩니다.


소득이 제법 높아 신혼부부 특별공급에 도전할 수 없었던 저희 부부는 일반분양 1순위로만 청약할 수 있었지만, 그 또래 신혼부부들과 비교했을 때 가점이 높은 편이었습니다. 결국, 언니의 긴 설득 끝에 남편은 청약을 결심하게 되었어요.


그 당시 저는 내 집 마련을 하겠다는 열정 하나로 언니와 함께 임장을 다니며 부채를 갚았고, 계약금 마련을 위한 저축도 게을리하지 않았습니다. 모두 내 집을 갖겠다는 목표 하나로 할 수 있었던 일이죠.


여기서 잠깐!

부동산 규제 정책이

끊임없이 쏟아진 이후,

하지만 무주택자에게는

기회가 될 수 있다고요?!

대부분 다주택자와 투기 수요를 압박하는 규제인데요, 무주택자에게는 이런 위기에서도 기회가 있습니다.


9 · 13 부동산 대책으로 2018년 12월 11일 이후에 입주자모집공고를 내고 분양하는 단지들은 분양권도 모두 주택 수에 포함됩니다. 이로써 청약에서 가장 좋은 조건인 무주택자의 기준이 높아졌습니다. 


이는 높아진 기준만큼 무주택자에게 기회가 열린다는 뜻이기도 합니다. 게다가 투기과열지구, 청약과열지역 및 수도권, 광역시 지역에서는 추첨제로 입주자 선정 시 대상 주택의 75% 이상을 무주택자에게 우선 배정을 합니다. 생애 최초나 신혼부부 특별공급의 소독 수준을 완화하고 있기도 하고요.


엉엉 울어버렸던 실패의 순간들

‘e편한세상 서울대입구’ 청약을 시작으로, 모델하우스부터 잔여 세대 추첨 현장까지 열심히 뛰어다녔습니다. 하지만 쓰는 족족 떨어지는데, 얼마나 허무하던지요.


신길 센트럴자이에서도 역시나 고배를 마셨고 현장 잔여 세대 추첨에도 낙첨되고 말았지요. 연속으로 떨어지기만 하자 저는 울음을 터뜨렸습니다. 


잔여 세대 추첨일은 어머니의 두 번째 기 일 전날이었거든요. 우리 자매는 둘 다 당첨되어 계약서를 쓰고 어머 니 산소를 찾아뵐 부푼 꿈을 갖고 있었는데, 둘 다 낙첨이 되자 서러 움이 밀려왔었습니다. 이쯤부터는 오기가 생겼어요.


도전, 그리고 또 도전 끝에 성공!

언니는 이제 시작이라며 절대 포기하지 말라고 조언했고, 저는 마지막 희망이었던 2017년 11월 ‘신길 힐스테이트 클래시안’에 청약을 넣었습니다. 그리고 결과는 예비 당첨 30번! 


언니는 가능성이 있는 번호니 꼭 예비당첨에 가보라고 말해주었습니다. 남편은 괜히 기대하지 말자며 좋은 내색을 안 했지만 저희는 당첨이 되었고 그 자리에서 아파트를 계약했습니다.


그토록 원하던 서울 새 아파트에 8.2대책 이후 분양한 신길 힐스테이트 클래시안에 예비당첨으로 극적으로 당첨된 것이죠!


자금 출처 계획은 확실히!
그래야 내 집이 된다

이때 남편과 계약 문제로 크게 싸웠습니다. 


7억 원 초반의 분양가는 2억 원 빌라 전세로 살고 있던 저희 부부에게 큰 무리라면서요. 이미 계약금 일부도 신용대출을 받은 상태였고요. 남편은 왜 이렇게 무리를 해야 하냐며 저를 원망했고, 저 역시 자금을 어떻게 마련해야 할지 걱정에 잠을 못 이뤘습니다.


언니는 자금 계획 엑셀표를 만들라고 조언하면서, 신길의 미래가치에 대해 설명했습니다. 


지금 분양가가 7억 원이지만 입주할 때는 10억 원이 될 거라는 당시에는 믿지 못할 놀라운 얘기도 함께 해주었죠. 엑셀로 차근차근 자금 계획을 세우고 나니 마음이 한결 편해졌고 그때야 내 집을 마련했다는 행복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그때 포기했더라면…

출처신길 힐스테이트 클래시안

그때 언니의 말처럼 현재 신길 힐스테이트 클래시안은 실거래가 약 12억 원에 거래되고 있습니다(2020년 11월 기준). 정말 놀라울 따름입니다.


내 집 마련에 회의적이었던 남편은 신길뉴타운에 당첨이 되고 높은 프리미엄이 붙는걸 경험하자 완전히 바뀌었어요. 이제는 적극적으로 부동산 재테크를 공부하고 실행하는 늠름한 가장이 되었답니다.


재밌는 사실은 무주 택자들은 부동산 하락론자가 많지만, 유주택자들은 부동산 상승론자 가 많다는 것입니다.


무주택자들은 대부분 도전을 두려워합니다. 한 번도 집을 사 본 경험이 없어서 집을 산 뒤 혹시 집값이 내려가는 건 아닌지, 대출은 언제 어떻게 갚아야 하는지 막막해하죠. 실패를 두려워해 아무것도 시도하지 않습니다. 그러나 이걸 기억해주세요.

아무것도 하지 않으면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는다

저희 부부가 대출이 무서워 청약에 도전조차 하지 않았더라면? 계속되는 실패에 포기했다면? 


이제는 상상하기도 싫을 만큼 끔찍합니다. 2년마다 전세금을 올려주며 집 없는 설움에 속상해하지 말고 내 미래, 내 아이를 위해서라도 내 집 마련에 일찌감치 눈을 뜨시기 바랍니다. 


그리고 그 시작을 저희 부부의 실제 당첨 사례를 보면서 희망을 품고 청약을 배워보셨으면 좋겠어요.


“저의 조언을 듣고

청약에 당첨된 사례자들 중에는

2030 싱글도,

무자녀 신혼부부도,

유주택자도 다수 포함되어 있습니다.

나에게 꼭 맞는

맞춤 전략을 세운다면

누구나 청약에 당첨될 수 있습니다.”


✓ 2020 최신 청약 제도와 부동산 정책 완벽 반영

✓ 부록: 2020-2021 서울, 수도권 청약 예정 단지 목록

작성자 정보

무작정 따라하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