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집꾸미기

그 남자의 비밀의 방을 파헤쳐보자!

[오피스텔인테리어] 꿈과 현실을 반영한 그 남자의 비밀의 방

3,89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얼마 전 집을 새로 장만하게 되면서 하고 싶은 인테리어를 하면서 저의 삶을 꾸려가고 있는 중입니다! 예쁘게 보이게 하는 방법을 구체화하는데 잼병이라 친구의 도움을 받아 제가 생각한 인테리어를 예쁘게 담을 수 있었습니다. 지금부터 제 손이 하나하나 닿아 있는 감자와 옹심이의 집을 소개합니다.

활용도 있는 구조로 변경

저희 집은 30평대의 오피스텔이에요. 30평대라고 하면 넓다고 생각하실 수 있겠지만 실평수는 15평이라 그렇게 크지 않아요. 작은방 , 침실, 화장실, 주방, 복층으로 구성된 집입니다. 그중 활용도가 떨어지는 작은 방(빨간 테두리 공간)을 철거하고 투룸으로 바뀌면서 더 넓은 공간이 되었습니다.

인테리어 콘셉트를 잡다

평소 집에서는 TV를 시청하거나 누워서 책을 보는 공간으로 사용해서 기본적으로 안락한 분위기를 만들고 싶었습니다. 일하거나 핸드폰을 하면서 얻은 인공적인 빛을 조금 덜 느끼고 싶기도 했고요. 그래서 어떤 콘셉트로 인테리어 할까 고민을 하다가 동굴 같은 곳! 이였으면 좋겠다고 생각했습니다. 어둡지만 그 안에 있으면 자연스럽게 편안하게 되는 것처럼요. 나름 신경 쓰면서 지금까지 꾸며왔지만 아직도 부족한 것들이 보이네요.

오피스텔의 민낯

현재페이지1/총페이지5

현관을 열고 들어오면 보이는 모습입니다. 좌측엔 화장실, 우측엔 작은방 그리고 가운데 거실이 있는 구조입니다. 우측의 작은방 때문에 공간이 답답했었고 전면에 보이는 안방 문 크기가 일반 문과 같아 층고가 높은 복층엔 어울리지 않았습니다. 들어가자마자 문을 위쪽으로 트고 싶은 마음이 들었죠.

주방에서 바라본 모습입니다. 자연광을 많이 사용하고 싶었는데 생각보다 창문이 너무 작았어요. (심지어 이중창도 아니었고요)

거실에서 바라본 주방 모습입니다. 유일하게 가장 마음에 들었던 구조였죠. 주방과 복층 그리고 안방까지 한눈에 보였습니다.

문제의 작은방입니다. 보자마자 답답함을 느꼈죠. 전 주인이 접견실로 사용했을 것 같은 느낌이랄까..?

SETP 1. 철거

가장 먼저 공사를 진행한 것은 시공! 불필요해보이던 작은 방을 철거하고 안방문의 윗 공간을 텄습니다.
철거를 하는 걸 보니 가슴이 뻥- 뚫린 것 같은 기분이 들었습니다 (통장이 텅장이 되버린 건 비밀…)

그런데 작은방을 철거하고 보니 전기관련 자재들이 콘크리트에 다 박혀있었습니다. 정말 난감하더라구요.
역시 뜯어보면 보는 것과 다르다는 걸 한 번 더 깨달았습니다.
방재실에 물어보니 크게 필요있는 건 아니라고 하셔서 ‘매.립'을 결정했습니다. 섬세하게 작업해주신 분들에게 감사인사를 드릴정도로 만족스러운 진행과정이였습니다.

주방 철거 모습입니다. 아일랜드 식탁을 제외하고 나머지는 전부 철거했습니다.

SETP 2. 목공작업하기

그 다음으로 진행한 시공은 안방 쪽 벽과 그 반대쪽 벽을 목공으로 덧대는 작업이였습니다.

이 쪽은 벽걸이 TV를 설치할 예정이라 목공으로 다시 다듬었죠. 그 후에 시트지로 포인트를 살릴 생각이었습니다.

기존에 있었던 것들이 거의 떨어져 기울어 있어서 주방 위쪽의 조명과 방재 설비를 위해 이곳 또한 목공을 시공했습니다. 시간이 지나도 기울거나 떨어지지 않도록 단단히 고정시켰습니다.

SETP 3. 도배와 강마루 작업

도배와 강마루 작업이 끝난 후 모습입니다. 벽지의 단면이 화이트 컬러라는 걸 도배가 끝나고 알 수 있었습니다. 벽지 연결부위가 정확히 맞아도 화이트 선이 띠처럼 보여 만약 다시 한다면 페인트칠을 하고 싶네요. 다행히 조명이 어두워 크게 티 나지는 않지만 커튼을 열고 있으면…… 신경이 쓰이죠.

(저와 같은 환경이라면, 회색 벽지는 충분한 고민 후에 선택하세요!)

SETP 4. 하이라이트! 셀프 안방 문 만들기

영화나 드라마를 보면 비밀의 방이 나올 때가 있죠? 볼때마다 와.. 나도 저런집에서 살아보고 싶다고 생각을 했는데 견적을 내니 150만원이 나오더라고요. 그래서 이번 기회에 제가 직접 만들기로 도전해보았습니다.

해외에 있는 여러 비밀의 문들을 참고하고 설계해서 제작에 돌입했습니다! 목재 선택부터 주문, 가공, 조립, 도색까지 준비했는데 문 사이즈가 너무 크더라구요. (문 높이만 3미터)

다른 곳에서 만든 후, 집으로 가지고 올 수 도 없었습니다. 엘레베이터에 들어가지 못하거든요. 그래서 반으로 갈라 만들었습니다. 처음 시도해보는거라 여러 시행착오가 있었습니다.

경첩 위치를 잡는데 문이 너무 무겁고 커서 꽤 힘들어 친구의 도움을 받아야했습니다.

도색 또한 1,2차만 마친 상태라서 시트지를 붙일까 말까 고민을 수도 없이 했지요. 3차 도색까지 진행했지만요. 결과는 ‘성.공.적'이라는 단어로 표현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TIP. 일반 목재에 시트지를 붙일 때는 본드는 써야 합니다.

여기가 오피스텔이 맞나요?

드디어 완성된 모습입니다! 180도 확 바뀐 공간이죠. 리클라이너 소파를 두고 반대편엔 원하는대로 TV를 설치했습니다.


집꾸미기의 이야기가 더 궁금하시다면

아래의 배너를 클릭해주세요 :-)

작성자 정보

집꾸미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