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집꾸미기

마! 이게 바로 힙지로 감성이다! 새내기 유튜버의 3평 방꾸미기

16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안녕하세요, 노노루라고 합니다. 저는 실내디자인을 전공했고, 지금은 한 회사의 인턴이자, 새내기 유튜버예요!



 

지금 살고 있는 집은 제가 초등학교 때부터 살던 곳인데요. 제가 세 자매 중에 막내라서 방을 고르는 데 선택권은 없었지만 장점이 많은 집이랍니다.


먼저, 집이 복층으로 되어있어서 2층을 저와 언니들이 사용했는데, 이렇게 부모님과 생활 공간이 분리가 되어 있다는 점이 좋았어요. 같은 층에서 지낼 때보다 각자의 시간을 보장 받는다는 느낌?



 

그리고 2층은 옥상이랑 이어져 있는 구조라서, 옥상 공간까지 이용할 수 있다는 점이 또 하나의 장점입니다. 아빠는 이 집에 사는 17년 동안, 봄이면 작은 텃밭에 농사를 지을 계획을 세우세요.


언니들과 함께 2층 생활을 할 때, 저만의 공간이라고 할 만한 건 1평도 안 되는 창고만한 방 하나였어요. 책상이랑 의자 하나가 겨우 들어가는 1인 독서실 같은 곳이었는데, 그 작은 곳이라도 저의 공간이 생긴 게 너무 좋아서 책상 위, 책장 안, 벽에 이것저것 빈틈없이 꾸며 댔었죠. 그러다 보니 정말 자연스럽게 인테리어 디자이너를 꿈꾸게 되었고, 관련된 전공, 관련된 취미, 직업 등을 가지게 되었네요.



 

지금은 언니들이 다 독립을 해서, 2층을 혼자 사용하게 되었는데요. 원체 외향적이면서도 외로움을 타는 성격이라 혼자 보내는 시간이 어색하기도 하고, 우울하기도 했어요. 그런 걸 집을 꾸미면서 어느정도 해소하게 된 것 같아요. 그렇게 꾸민 집을 SNS에 올리면서 소통하는 것도 하나의 취미가 되었고, 영상편집까지 익혀서 퇴근 후에는 인테리어에 관한 유튜브도 하고 있습니다.



 

스테인드글라스가 반짝이는 거실

앞서 말씀드린대로 저희 집은 지어진 지 20년 조금 안 된 복층 구조의 오피스텔입니다! 그 중에서도 제가 이번 매거진에서 보여드릴 공간은 2층이에요 2층에는 옥상이 이어져 있고, 침실 3개, 거실 2개, 화장실 2개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1층과 마찬가지로 2층은 몰딩, 문, 샷시의 색이 다 짙은 우드 컬러인데요. 그래서 할 수 있는 인테리어 컨셉이 한정적이었습니다.


어떻게 꾸밀까 고민을 하다가, 제가 빈티지 소품을 수집하는 걸 좋아하기도 하고, 무언가가 꽉꽉 들어차 있는 걸 좋아하는 맥시멀리스트라서 빈티지 상점(?)같은 느낌의 방을 만들고자 했습니다. 사실 딱 ‘어떤 컨셉이다’ 라고 말하긴 어려운데 그냥 제 취향 + 아빠의 식물로 범벅된 공간이 되었네요.



 

거실은 아마도 스테인드글라스가 가장 먼저 눈에 띌 것 같아요. 사실 저건 일반 유리에 스테인드글라스 시트지를 붙인 간단한 작업으로 얻은 거예요. 북동향이라 햇살이 잘 들지는 않지만 그나마 밝은 창문 앞에는 저희집 식물들이 줄지어 있어요. 식물 욕심이 은근 끝도 없더라구요.



 

한쪽 벽에는 저의 로망을 실현시켜준 벽난로 선반, 저만의 작은 소파, 재택근무나 영상편집을 하기 위한 작업공간으로 꾸몄습니다.



 

거실에 TV는 없지만 밤이면 빔프로젝터로 영화나 유튜브도 보고, 홈트를 하기도 해요.



 

붉은 조명 속 거실 풍경

거실 한 구석에 위치한 나의 작업실

거실 소파 바로 옆에 있는 저의 작업 공간입니다. 벽에 액자와 엽서를 가득 붙여 두었어요. 제가 워낙 다양한 작업을 하다보니 이 공간에서의 기분과 영감이 저에게는 중요하더라구요.



 

제 작업 공간에 가장 큰 특징은 피아노를 선반으로 활용하고 있다는 점이에요. 피아노는 어릴 때부터 있던 건데, 이젠 공간을 크게 차지하는 애물단지였거든요. 그런데 막상 이 피아노를 식물로 꾸며보니 생각보다 너무 예쁘더라고요. 책을 세워두기도 좋고, 피아노 의자까지 활용해서 이제는 없으면 안되는 저 만의 3단 선반으로 사용되고 있어요.



 

부엌은 없지만 활용도는 높은 다이닝 공간

부엌은 1층에 있고, 제가 생활하는 2층에는 따로 없어요. 그래도 가끔 간식을 먹거나 친구들을 초대할 공간이 필요해서, 거실의 한쪽 벽에 작은 다이닝 공간을 꾸며봤어요. 간단하게 시리얼이나 빵을 먹기 좋고, 여기서 일기를 쓰기도 하고, 친구들이 오면 음주의 공간이 되기도 하는 무궁무진한 공간이에요!


 

지난 겨울에는 테이블을 거실 중앙으로 옮겨 크리스마스 파티를 하기도 했답니다. 영화도 보면서 맛있는 음식도 먹고. 정말 즐거운 시간을 보냈었어요.


이 집의 다른 공간과

가구 정보가 궁금하다면?

↓ ↓ ↓

해시태그

작성자 정보

집꾸미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