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집꾸미기

집 꾸미다가 브랜드까지 만든, 패션 유튜버 이야기

집 꾸미다가 브랜드까지 만든, 패션 유튜버 이야기 2화

5,83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안녕하세요! 동에 번쩍, 서에 번쩍~ 다양한 분야에서 일을 하고 있는 프리랜서 ssbanghome 입니다 :)

저를 설명하는 단어는 아주 많지만, 그 중에서도 '수박온니'는 저의 대표적인 이름이에요. 패션&라이프스타일 유투버로 활동하고 있는 저의 채널 이름이자 저의 별명이거든요.

그리고 또 최근에 생긴 이름도 있는데요, 바로 이피(YIPEE)의 사장님이랍니다. 이피(YIPEE)는 일러스트레이션 기반 디자인 소품을 만드는 브랜드예요.


제목을 보면 아셨겠지만, 저는 집을 꾸미다가 브랜드까지 만들게 되었어요.
인테리어를 하며 점점 '한 공간에서 다양한 분위기를 낼 수 있는 소품을 만들고 싶다'라는 꿈이 생겼고, 여기에 저의 인생 영화 <인사이드 아웃>이 영향을 미쳐 경쾌하고 크리에이티브한 분위기의 소품을 만드는 이피가 만들어졌어요. 집들이를 따라오시다 보면 제가 만든 소품이 집의 곳곳을 꾸미고 있는 모습을 발견하실 수 있을 거예요!

인테리어를 하다가 브랜드까지 만들 정도로 열정을 가지고 꾸민 저의 집을 소개해드리고 싶어요. 특별하고 과감한 저의 성격이 많이 묻어, 다양한 분위기로 독특하게 완성된 공간들을 보러오세요!


 초대장

➰TO. 과감한 인테리어를 시도하려는 분들

➰TO. 전체 시공을 고려하고 있으신 분들

➰TO.모던, 빈티지 분위기를 좋아하시는 분들

💡 철이 없었죠,
뜯어 고치려고
'오래된 빌라'만
찾아 다녔다는게

저희는 오로지 '오래된 빌라'만을 찾아다녔어요. 특이하죠?

밋밋하고 평범했던 첫 번째 신혼집에 살면서 점차 SNS의 멋진 집 사진들을 보며 눈이 높아졌고, 다음 집은 꼭 '취향이 잔뜩 묻은 공간'으로 꾸미겠다는 다짐을 했거든요.

새로 지어진 집을 고치는 건 아깝기도 하고 달갑지 않기도 해서, 일부러 오래된 빌라를 찾게 되었답니다. 지금의 집은 20년이 다 되어가는 공간이에요.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지금 사는 집이 연식 하나로만 선택된 것은 아니에요. 그 외에도 두 가지 만족 사항이 있었거든요.

먼저 햇빛이 잘 비친다는게 마음에 들었어요. 프리랜서인 제게 꼭 필요한 조건이었거든요. 또 구상한 인테리어에 딱 알맞는 여유로운 크기의 거실과 부엌을 가지고 있다는게 아주 좋았어요.

그렇게 31평 크기의 방 3개, 화장실 2개, 거기에 베란다까지 가진 이 빌라는 저희의 보금자리가 되었답니다.


🤞수박 온니와 남편,

그리고 반려견 제이디의 보금자리

<한 공간, 두 무드의 거실>

자 이제 집을 둘러 보실까요?

가장 먼저 소개해드릴 공간은 거실이에요.

이 공간의 특징은 한 공간에서 두 가지의 무드가 동시에 느껴진다는 거에요. 왼쪽 벽에서는 고즈넉하고 빈티지한 분위기가, 오른쪽 벽에서는 깔끔하고 모던한 분위기가 느껴지지 않으시나요?


공간을 나누어서 왼쪽 벽부터 소개해드릴게요. 이 짙은 우드색의 벽은 사실 한 쪽 벽을 모두 채워서 넣은 거실장이에요. 이 뒤에는 TV가 숨겨져 있답니다.

TV 보는 것을 좋아하지만, 거실의 외관에 TV가 드러나 있는 것을 원하지 않았기 때문에 이런 선택을 하게 되었어요. 한 쪽 벽을 다 덮은 짙은 우드톤 덕분에 고즈넉한 카페의 빈티지한 느낌이 풍겨요. 자주 가는 카페와 바의 분위기를 집에서도 느낄 수 있길 바랐는데, 성공한 것 같죠?



다른 공간 같지만 아까 거실장의 반대편 벽이에요. 집을 전체적으로 시공하면서 벽을 아이보리색으로 칠했는데, 그 벽에 저의 로망이었던 '모듈 선반'을 설치했더니 너무 잘 어울려서 만족스러워요!
이 공간은 톡톡 튀는 무드와 함께 모던함을 느끼게 해준답니다.

모듈 선반의 장점은 올려두는 오브제에 따라 분위기가 달라진다는 것! 시간이 날 때마다 오브제를 바꿔 주어 매일 같은 집이지만 다른 느낌을 느끼고 있어요.


<영화의 일본 가정집에 온 듯한 부엌>

다음으로는 '부엌'을 소개할게요. 이 공간은 거실의 빈티지함이 이어지도록 꾸며보았어요.

거실에서 사용된 짙은 우드톤을 사용해서 식탁과 싱크대 및 조리 공간, 그리고 하부장을 짜 넣었어요. 이 곳의 특징은 '수납 대신 아름다움을 선택했다'는 거예요.


그렇게 말할 수 있는 이유는 상부장을 모두 없애버렸기 때문인데요. 덕분에 촘촘한 타일의 부엌의 벽면이 잘 보여서 멋스러운 분위기가 연출되었어요. 어딘가에서 본 영화 속의 일본 가정집 분위기가 나지 않나요?


음식은 눈으로 한 번, 입으로 한 번 먹는다고 하잖아요.


🍝 그게 공간에도 적용되는 건지,

예쁜 공간에서 밥을 먹으니

더 밥맛이 좋은 것 같이 느껴져요.


이 집의 다른 공간과

가구 정보가 궁금하다면?

↓ ↓ ↓

작성자 정보

집꾸미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