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집꾸미기

하늘빛으로 물든, 캐나다의 신혼집 이야기

8,86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안녕하세요! 캐나다에 살고 있는 결혼 3개월 차 신혼부부입니다. 저희는 하루 종일 햇살이 가득 들어오는, 아늑한 ‘햇살 맛집’에서 지내고 있어요!

최근에는 캐나다에도 코로나가 심해지면서, 집에 있는 시간이 늘어나게 되었는데요. 저희 집 큰 창으로 들어오는 햇빛 아래서 고양이와 함께 열심히 광합성을 하며 지내고 있어요.



저희 집은 기본적으로 미니멀리즘 한 화이트 인테리어를 추구하고 있어요. 하지만 이 집에 처음 들어왔을 땐, 지금처럼 이렇게 깔끔하고 깨끗한 모습은 아니었습니다.


위 사진이 저희 부부가 처음 입주했을 당시 사진이에요. 지어진 지 1년밖에 되지 않은 건물인데도 불구하고, 어딘가 묘하게 올드한 느낌이 들지 않으신가요?


하지만 그와 동시에 이 집의 ‘큰 창문’과 ‘그 너머의 뷰’는 정말 매력적이었죠. 여기저기 손 볼 곳은 많다는 생각이 들긴 했지만, 구조와 풍경에 반해, 이 집을 첫 집으로 결정하게 되었어요!


저희 부부가 원했던 집의 느낌은, 깔끔하고 깨끗한 인테리어였어요. 한국의 신혼집처럼 말이죠! 집을 ‘원하는 느낌의 공간’으로 바꾸기 위해, 친언니와 함께 몇 달간 인테리어 프로그램을 사용해 가구 배치도를 만들었어요.


저희 집에서 가장 크게 손 본 공간은 바로 ‘부엌’입니다. 많은 고민 끝에 부엌을 전체 수리하기로 결정! 부엌에 있던 어두운색의 캐비닛을 하얀색으로 바꾸고 얼룩덜룩한 스톤도 하얀색으로 바꾸었어요. 부엌이 완성되고 나니 숨통이 다 트이는 기분이었죠.


부엌에 위치한 하부장에는 캐나다에서는 찾기 힘든 밥솥장도 만들었어요. 이 밥솥장이 이번 부엌 리모델링 중 가장 마음에 드는 부분이에요!


그리고 부엌 옆의 작은 다이닝 공간은 만들어 두었는데요. 바로 옆에 큰 창이 있어서, 멋진 뷰를 감상하며 와인 한잔하기에 딱이에요. 이곳이 저희 부부의 ‘최애 공간’이랍니다!


 캐나다에서 인테리어를 한다는 건 그렇게 쉬운 일은 아니에요. ‘예쁜 거울 하나 구하기 위해서도 우여곡절을 겪어야 하죠. 그래도 열심히 밝은 톤의 가구를 찾아 놓으니 이토록 ‘화사한 집’이 되었답니다. 지금부터 공간별로 저희 집의 매력 포인트들을 설명해드릴게요!


먼저 저희 집의 가장 특별한 점은 바로 창문 너머로 보이는 뷰라고 할 수 있어요! 거실에는 탁 트인 남향 창문, 침실에는 남서 방향으로 두 면이 통유리창으로 되어 있어서 시간대에 따라 아름답게 변하는 하늘을 마음껏 바라볼 수 있답니다.



이 집의 다른 공간과

가구 정보가 궁금하다면?

↓↓↓

작성자 정보

집꾸미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