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집꾸미기

우리만의 컬러가 담긴 26평의 신혼집💙

9,97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 이 포스팅은 삼성전자의 유료 광고를 포함하고 있습니다.

안녕하세요. 노을과 재즈를 좋아하는 감성적인 ENFJ 새댁입니다.
작년 10월에 결혼해서 따끈따끈한 신혼을 즐기고 있어요.

저희 집은 지어진 지 15년 된 아파트로, 26평에 구조도 좋고 남향이라 주저없이 선택했어요. 결혼 후 첫 집인만큼 애정이 남다른 공간입니다.

이 집에서 꽤 오래 살게 될 것 같아 인테리어를 결심하게 되었어요. 기존에 있던 도배지나 마룻바닥이 많이 낡기도 했고요. 최소한의 비용으로 최대의 효과를 내기 위해 레퍼런스도 많이 찾아보면서 공부했어요. 물론 공사 과정에서 비용의 압박으로 실현하지 못했던 부분들이 많았지만, 첫 공사 치고는 만족스러워요.

현관을 지나 나가는 순간이 늘 기분 좋았으면 했어요. 그래서 시공업체 사장님께 연한 노란색의 필름지를 현관문에 부착해달라고 요청했죠. 사장님은 이런 컬러를 요청한 사람은 처음이라며 당황해 하셨지만, 붙여 놓고 보니 너무 예쁘고 마음에 들었어요.
계절에 따라, 그날의 분위기에 따라 현관문에 포스터를 붙여주곤 합니다.

저와 남편이 가장 많은 시간을 보내는 거실이에요. 저희 부부가 가장 오랜 시간을 보내는 만큼, 인테리어 할 때도 가장 공을 많이 들인 공간이기도 하죠.

창가 쪽은 원형 테이블을 두었는데요. 저희만의 작은 홈 카페 같아서 정말 좋아요. 지인들이 놀러 올 때면 늘 이곳에서 식사나 티타임이나 와인타임을 가진답니다.

이 홈 카페의 포인트는 바로 '컬러'예요.
소파나 의자 등을 제가 좋아하는 코발트 블루로 맞춰 포인트를 줬어요.

원형 테이블 뒤편에는 '무풍에어컨 갤러리'를 놓았어요.
에어컨은 사계절 내내 사용하기도 하고, 거실에 위치해 신혼집 인테리어에 생각보다 큰 영향을 주더라고요. 가구 뿐만 아니라 가전의 디자인도 인테리어에 있어 참 중요하니까요.
그래서 저희는 고민 없이 무풍에어컨 갤러리를 선택했어요.

삼성 무풍에어컨 갤러리는 거실 인테리어 톤에 맞춰 브라운 컬러로 고르게 되었어요. 바로 옆의 소파나 블루 계열의 소품들과도 잘 어우러져서 브라운 컬러로 선택하길 정말 잘했다는 생각이 들어요. 특히, 한 점의 가구같은 디자인으로 거실 공간에서 튀지 않으면서도 고급스러운 느낌을 연출할 수 있었어요.

제품 하단의 아트패널은 인테리어에 맞게 교체할 수 있는데요.저희 부부는 구매 당시 3가지 컬러 중에 고민했어요. 섬세한 우드결 패턴의 브라운, 모던한 풀그레이, 밝으면서도 우아한 느낌의 베이지. 고민했던 패널들의 패턴이 모두 세련되고 예뻐서 어떤 패널이 저희신혼집에 가장 잘 어울릴까 설레는 고민을 했었답니다.
나중에 인테리어를 바꾸거나, 이사를 가더라도 인테리어에 어울리는 패널로 교체가 가능하다는 점이 좋았어요.

저는 신혼가전으로 무풍에어컨 갤러리를 선택하면서 위 네 가지 포인트를 눈여겨 보았었는데요.

특히, 이지케어 3단계로 집에서도 간편히 위생 관리를 할 수 있다는 것이 큰 장점이라고 생각해요.
에어컨은 사실 위생이 걱정이면서도, 매번 관리하기는 어렵잖아요. 무풍에어컨 갤러리는 그런 걱정을 말끔히 해결해줬어요. 에어컨을 끌 때마다 10분간 ‘자동 청소 건조’ 기능이 작동되는데요. 에어컨 내부에 습기가 남지 않도록 깨끗하게 관리할 수 있어요.

다른 공간들이 궁금하다면 




클릭! 





https://bit.ly/31qSa9B

작성자 정보

집꾸미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