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집꾸미기

건축가 부부가 직접 고친 34평 신혼집

138,60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안녕하세요.백하부부입니다. 모든게 처음이였던 첫 공간을 뒤로하고 새로운 터전으로 이사를 오게됐어요.
그 사이 ‘땅콩'이라는 반려견을 입양해 둘이 아닌 셋이 되버린 저희 가족의 보금자리를 소개해드리겠습니다.

첫 셀프 인테리어

처음 이 집을 봤을 땐, 뭐랄까 그 옛날의 엘레강스한 느낌이였어요. 그 당시엔 나름 신경을 많이 쓴 디자인이였고 지금 봤을 때도 그렇게 나쁘진 않았지만 저희 부부의 취향과는 너무 동떨어져 직접 고쳐보기로 했습니다.

저희가 건축을 전공했다보니 인테리어 시공이 쉬울 거라고 생각하시는 분들이 많더라구요.
건축설계하는게 직업이라 현장 관리만 경험해서 시공을 직접 해 본적은 전혀 없어서 이 집을 고칠 때도 막막했어요. 그래서 미리 셀프 시공을 해 본 블로그와 유튜브 등을 찾아보고 공부하며 공사를 진행했어요.

모두 철거한 날. 이 모습을 보면서 너무 막연하게 생각한 건 아닐까 후회를 했지요. 바닥을 제외하고는 모두 뜯어서 주변 사람들이 집을 다시 짓냐고 말할 정도였어요.

세 가지 역할을 담은 거실

복도 끝에 자리잡은 거실. 40평대인 줄 착각할 정도로 공간이 넓어요. 다른 집보다 큰 거실을 잘 활용하기 위해 세 공간으로 나눠 각 각 다른 역할을 할 수 있도록 했어요.

주말 아침, 거실을 청소한 후엔 커튼에 룸스프레이를 뿌리며 마무리를 해줘요, 은근한 풀 향기가 창문 너머 바람을 타고 거실 안까지 공간을 꽉 채워요.

깨끗한 공간에 향긋한 향이 맡아지면, 그제서야 완벽하게 청소했다는 기분도 들고 기분도 리프레쉬 되는 느낌이에요.

출처* 파인 앤 유칼립투스 룸 스프레이 (Jo Malone London)

소파 맞은 편엔 거실장과 한 면을 다 자치할만한 선반을 설치하고 그 주변엔 턴테이블과 앰프를 두었어요.

아빠가 쓰시던 앰프와 스피커는 제 나이보다도 훨씬 오래된 진짜 빈티지 제품들이에요.

출처* 잉글리쉬 페어 앤 프리지아 디퓨저 (Jo Malone London)

저희 가족 모두가 가장 좋아하는 곳입니다. 시공 전 남편에게 꼭 평상을 하고 싶다고 이야기했었는데, 제가 생각한 것 보다 훨씬 예쁘게 탄생됐어요. :)

부부의 영화관

어둠이 내려앉는 시간이 될 때면 거실은 영화관으로 바뀌어요. 평소 영화를 즐겨보는 편이라 매입스크린과 프로젝터를 달았더니 어느 영화관 못지 않아요.

거실에서 바라본 주방

네모네모 주방

거실과 연결된 주방이지만, 조리공간은 거실과 분리되어 있는 구조예요.

원래는 조리공간과 테이블이 있는 공간 애매하게 막혀 있었어요. 보기에 답답하기도 하고 동선이 불편하기도 해서 가운데에 큰 오프닝을 두어 공간이 이어질 수 있도록 개방감을 줬어요. 액자 같기도 하고 창 같기도한 오프닝이 공간을 훨씬 다채롭게 만들어 주는 것 같아요,


요리가 끝난 후에 음식냄새가 곳곳에 퍼지는게 싫더라구요. 그래서 식사가 끝날 때 즈음엔 오프닝 공간에 디퓨저를 놓고, 주변에 다른 향의 룸 스프레이를 살짝 뿌려 컴바이닝해요.

출처왼쪽 ) 잉글리쉬 페어 앤 프리지아 디퓨저 (Jo Malone London) 오른쪽 ) 파인 앤 유칼립투스 룸 스프레이 (Jo Malone London)
취미방

거실과 주방 사이에 있는 곳은 취미방이예요. 원리 있었던문을 떼어내 개방형으로 만들어 공간에 재미를 더했어요. 이곳은 각자 하고 싶은 것들을 만드는 공간으로 왼쪽은 남편자리 오른쪽이 제 자리예요.

남편은 레고, RC카 등을 만들어서 나름 자리의 체계가 잡혔지만, 저는 미싱을 사놓고 아직 써보진 못해서 제 자리는 아직 제 기능을 못하고 있네요. 저도 얼른 이 곳에서 취미생활을 본격적으로 시작해봐야겠어요.

땅콩이가 빼꼼하고 있는 저 문을 들어가볼까요?


침실과 드레스룸 

그 밖에 다른 공간도 궁금하다면

작성자 정보

집꾸미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