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 서비스 미제공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꿀하우스

파도치는 청량한 바다의 색을 입힌 빈티지 공간

[원룸 인테리어] 집도 나를 꾸민다는 마음으로

4,473 읽음
댓글 서비스 미제공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인테리어 대백과, 꿀하우스는

커뮤니티 회원분들의 제보로 만들어집니다 :)

제보 : 인스타그램 '꿀하우스' @ggulhouse


안녕하세요. 부산에서 고양이 두마리와 함께 살고 있는 프리랜서 일러스트레이터 이승정입니다. 그림을 그리는 직업이라서 그런지 완벽하게 정리되어 있는 느낌을 좋아하지 않아요. 그리고 정감 없는 새 제품들보다 손 때가 묻은 것들을 좋아해요.

바다와 가까운 부산에 살아요

어렸을 때부터 쭉 살아온 동네고 광안리 바닷가가 가까워서 이곳을 택했어요. 사실 바닷가가 가까워 집값이 저렴하지는 않은데 익숙한 동네의 느낌과 풍경을 놓칠 수 없어서 아직 다른 곳으로 이사 갈 생각은 하지 않고 있어요.

저희 집은 12평의 투룸이에요. 10년이 조금 지난 집이지만 연식이 있어 오히려 매력이 있는 공간이랍니다.

특이하게 이 집을 설계하신 분이 일본분이라고 알고있어요. 그래서 집 전체가 일본 가정집의 형태를 띄고 있는 것들이 많아요. 방문이 미닫이로 되어 있고 화장실과 세면대, 욕실이 건식으로 다 나눠져 있어요. 특히 일본 여행을 갔을 때 보았던 독특한 화장실의 형태가 그대로 있는 곳이라 너무 마음에 들었어요.

출처(직접 그린 도면)
첫번째 가구배치, 정이 가득한 나눔의 공간

전체적인 집 컨셉은 할머니 집 같은 포근함이에요. 거실은 주로 손님과 친구들을 위한 공간, 방은 저만을 위한 곳으로 처음부터 공간에 대한 분리를 확실히 해놓았어요. 빈티지 가구와 시중에 파는 가구들이 조화롭게 배치해 있어요.

커튼 : 모던하우스 브레드 체크 커튼 브라운 138 (단종) / 캣타워 : 디어캣 원목캣타워 캣폴 캣타워 / 캣하우스 : 신시어재팬 등나무 터널하우스

거실에는 TV 없이 소파와 전신거울 캣타워를 두고 있어요. 여름엔 할머니집에서나 볼 수 있는 상이나 등나무 식탁을 사용하고 있어요. 고양이를 키우는데 패브릭 소파를 어떻게 관리하냐고 물어보시는데 고양이들이 소파를 뜯지 않아서 따로 관리는 안하고 돌돌이를 이용해 털을 자주 제거하고 있어요.

소파 : 리바트이즈마인 탐 3인 패브릭소파 / 테이블 : 빈티지제품 / 거울 : 두닷 마리에 1500 스탠드 전신거울 / 러그 : 빈티지제품 / 쿠션 : 무인양품 등받이 쿠션 네이비 (단종) / 라탄바스켓 : 빈티지제품

최근 가구배치, 푸른 여름 거실

계절이 바뀌면서 커튼과 가구배치를 바꿨어요. 올해 이사를 포기하고 재계약을 하면서 방에 있던 물건을 거실로 옮겼어요.

테이블 : 이케아 LINNMON 린몬 테이블상판, 마켓비 BONEO 테이블 다리 4팩 우드 / 의자 : 시디즈 T603F / 우드선반 : 빈티지제품 / 블라인드 : 커텐이지오 우드룩 콤비롤스크린 / 공기청정기 : 발뮤다 에어엔진 EJT-1100SD / 선풍기 : 플러스마이너스제로 리빙팬 Z710

시원한 느낌의 코발트블루 컬러의 커튼으로 교체를 하고 컴퓨터와 작업 책상을 소파 옆에 두었어요. 기분전환 삼아 가구배치를 했더니 다른 공간처럼 느껴져서 마음에 들어요.

책상 왼쪽 바닥에는 카페트를 깔아두었는데 반려묘들이 좋아해서 어디 갔나 찾고 있으면 이곳에서 낮잠을 자고 있어요.

커튼 사이사이에 비추는 햇빛이 나른한 여름의 오후를 나타내요.

책상 위에는 충동구매한 빈티지 조명을 걸어두었어요.

저희집에서 애정하는 가구 중 하나인 등나무 코너장이에요.

등나무 관련 가구를 한창 모을 때 중고나라에서 등나무 관련 키워드를 등록해놓고 매일 찾아보고 있던 중에 등나무 코너장이 나와있는걸 보고 2만원이라는 엄청 착한 가격에 구매했어요.

거실에는 공간을 나눌 수 있는 미닫이문이 있어요.

미닫이문을 열면 멋진 스크린이 되어주어서 빔을 틀어놓고 친구들끼리 옹기종기 거실에서 보기도 합니다. 미닫이문을 닫으면 좀 더 가깝게 시청할 수 있는 좋은 스크린이 되기도 해요.

나의, 나에 의한, 나를 위한 공간

소파 반대편의 미닫이문을 열면 보이는 공간이에요.

거실보다는 좀 더 아늑한 느낌으로 꾸몄어요.

옷장이 따로 있지만 옷장 겸 창고로 쓰고있는터라 옷이 들어갈 자리가 부족해 결국 밖에 행거를 설치하고 옷을 걸게 되었어요! 주렁주렁 옷이 있는 모습을 그냥 두기 싫어서 곡선 레일을 천장에 설치하고 커튼을 달아 행거랑 옷을 가려두었습니다! :)

침실에 밑에 위치한 자개장도 저희 집에서 아끼는 가구예요. 워낙 빈티지한 가구들을 좋아해서 모으고 있던 찰나에 자개장을 구매하고 싶었는데 대부분 중고도 꽤 비싸더라구요.

마음에 드는걸 찾았지만 선뜻 구매를 못하고 있었어요. 그런데 제 취향을 너무 잘 알고 있었던 친구가 자개장 서랍이 하나 생겨 주고싶다며 저희집에 실어다 주었어요. 사실 요즘 자개장은 구하기도 어렵고 주변에 버려져 있어도 관심이 없는 분들은 고물로 취급하기 마련인데 기꺼이 저에게 선물로 주고 간 친구의 마음이 느껴지는 가구라서 결혼을 하게 된다면 꼭 들고갈 예정이에요. (웃음)

자기 전에는 조명을 키고 LP를 틀며 잠드는 걸 좋아해요. 빈 벽에는 가끔 소리가 나오지 않게 설정을 한 빔프로젝터 영상만 틀어두어요. 마치 움직이는 액자의 느낌을 줘서 미술관에 온 듯해요.

침구 : 이루미데코 순면 40수 코지워싱 양면라이트그레이 침구세트 / 커튼 : 디자인누비 리린 화이트 세미암막커튼 / 매트 : 쇼킹기획 옥잠화 돗자리 / 빔프로젝터 : 샤오미 Uc40프로젝터 / 탁상스탠드 : 마켓비 KANIKA 단스탠드 E26 / 턴테이블 : GPO Attache 턴테이블

첫번째 가구배치, 작업공간 (in 방)

가구배치 전 모습입니다. 빈티지 가구들을 좋아하지만 작업공간은 대부분 실용적인 가구로 골랐어요. 시간의 흔적이 담긴 책상과 의자로 꾸미고 싶었지만 아직 마음에 드는 가구를 만나지 못했어요. 천천히 바꿔보자는 생각으로 지금은 이대로 사용하고 있답니다.

대신 주변 다른 가구들과 최대한 이질감이 느껴지지 않은 것들로 선택했습니다.

최근 가구배치, 책상에서 서랍장으로 change!

앞서 얘기했듯이 방에 있던 책상을 거실로 빼고 서랍장과 거울을 방으로 데리고 왔어요.

커튼, 서랍장 : 빈티지제품 / 거울 : 두닷 마리에 1500 스탠드 전신거울 / 가습기 : 발뮤다 ERN-1000SD-WK

이곳 또한 빈티지 서랍장을 두고 그 위에는 주변 분위기와 어울리는 소품으로 마무리했어요.

독특한 복도식 화장실

마지막으로 공개할 공간은 화장실입니다. 일본에 여행가면 있는 구조예요! 변기가 있는 화장실은 건식으로 따로 되어있고 복도식으로 세면대를 지나서 욕조가 있는 욕실이 따로 되어있는 특이한 구조예요! 사실 이 화장실 때문에 제가 이 집을 선택했다고 해도 될 것 같아요!

이 집을 설계하신 분이 일본분이라 집안 곳곳에 일본 가정집 같은 형태를 띈 곳이 많아요! 미닫이문도 그렇고 작은 짜투리 공간을 이용한 옷장도 그렇고 여러모로 알찬 구조의 집이에요. :)

나를 보여주는 거울

저에게 집이란 저인 것 같아요. 어떤 공간 속에 살고 있느냐에 따라 제가 만들어지는 것 같거든요. 공간이 주는 분위기를 먹고 제가 만들어지는 느낌! 그래서 저를 꾸미는 마음으로 집을 꾸몄어요. 앞으로의 계획이 있다면 지금은 주거공간으로써의 역할을 하는 집의 형태라면 좀 더 작업실처럼 꾸며보고 싶은 생각이 있어요. 실용적인 것보다 예쁜 가구와 물건들로 꾸몄다면 앞으로는 좀 더 제 취향이 반영된 빈티지 물품으로 꾸미고 싶습니다.

제보 : 인스타그램 @slowrecipe


아래의 링크에서 더 많은 꿀하우스를 만나보세요 :)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