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겟차

“새해에 만나요” 2020년 출시 수입차 – 유럽편

8,02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더 똑똑한 신차 구매는?
안녕하세요! <겟차>입니다

2020년 새해에는 올해보다 더욱 풍성한 수입 신차들이 데뷔를 앞두고 있습니다. 오늘은 유럽에서 건너 올 신차 리스트엔 어떤 게 있는 지 알아보겠습니다.

푸조 208

가장 저렴한 수입차의 대명사이지만 모델 체인지를 앞두고 자리를 비우고 있던 208이 돌아옵니다. 그것도 아주 큰 변화와 함께. 모두가 그렇게 느낀 건 아니었지만 ‘악명’이라 불리던 MCP 변속기. 이제는 208에도 토크컨버터 방식의 자동변속기가 적용됩니다. 누군가에게는 악명이었지만, 누군가에게는 운전재미였던 탓에 구형 208의 인기가 높아질 수도 있겠네요. 해외 모델에서는 여전히 수동변속기 모델을 만나볼 수 있습니다.

변속기만 바뀌는 게 아닙니다. 208은 내외관에 걸쳐 신형다운 모습을 보이죠. 신형 508에서 제일 먼저 적용된 송곳니 주간주행등이 제일 먼저 강렬한 인상을 전합니다. 헤드램프와 리어램프에는 사자가 방금 할퀴고 지나간 듯한 발톱 자국이 선명하게 그려집니다. 이제는 푸조를 보면서 펠린룩의 고양이가 아닌 사자를 떠올리게 되는 이유가 됩니다. 208에도 508, 508SW에 이어 일자로 이어지는 테일램프를 적용한 만큼 이제 푸조 전 라인업에 공통으로 적용될 것으로 보이네요.

실내에서는 소형차의 물리적 한계를 뛰어넘으려는 듯한 푸조 아이-콕핏 인테리어 기반의 실내 설계가 돋보입니다. 탑승객을 둘러싸는 랩어라운드 컨셉이 주효했죠. 주행 편의 기능도 뺴놓을 수 없습니다. 상위 트림에서는 반자율주행 기능을 이용할 수 있는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과 차선 중앙 유지 및 차선 이탈 방지가 지원됩니다. 또한 이번 신형 208 라인업에는 순수전기차 ‘e-208’도 대기중이기에, 전반적으로 ‘보다 나은’ 208의 탄생으로 볼 수 있겠습니다. 

푸조 2008

SUV 라인업 중 마지막 구형 모델로 남아있던 2008이 새로운 옷으로 갈아입습니다. 2008 역시 208과 마찬가지로 전기차 모델이 추가되며 전기차 SUV 트렌드에 편승할 예정입니다. e-2008은 최고 출력 136마력, 최대 토크 26.5kg.m의 전기 모터 스펙에 1회 완충 시 최장 301km의 주행 가능 거리를 가집니다(WLTP 기준)

길이는 140mm, 너비는 30mm, 차축 간 거리는 60mm 늘어나는 대신 높이는 20mm 낮추면서 으레 신형 모델에서 보이는 ‘길고 넓고 낮아지는’ 스포티한 생김새를 연출하죠. 주행 성능 측면에서는 3008, 5008이 먼저 선보인 ‘어드밴스트 그립컨트롤’과 ‘힐 어시스트 디센트 컨트롤’을 탑재, 체급을 뛰어넘는 진짜 SUV로서의 면모도 과시합니다.

재규어 XE

큰 변화는 아닙니다. 그렇지만 이전보다 강렬한 인상을 갖추면서 나날이 스포티해지는 준중형 프리미엄 세단과의 경쟁에 적합한 생김새로 거듭났죠. 재규어 스포츠카인 F타입에서 많은 부분을 차용해 오면서 기존 XE와 비교해 ‘와일드 앤드 와이드’의 기조를 실외에서 풍깁니다. 전반적으로 헤드램프와 테일램프가 차지하는 면적은 준 대신, 디테일을 가미하면서 보는 맛을 더합니다.

한편 이번 XE 부분변경 모델은 실내에 그 방점을 찍습니다. 디지털화를 이룬 전자식 계기판, 더욱 넓어지는 인포테인먼트 모니터, 여기에 F타입이 그랬듯 쥐는 타입의 전자식 기어노브를 채택했습니다. 공조부 모니터 역시 다른 재규어랜드로버 모델에서 봐왔던 디지털 스크린의 형태를 띱니다. 단점이라면, 체감하는 실내 공간감은 다소 줄어든다는 것. 대신 더욱 강조되는 실내 고급감이 이마저 너그러이 커버합니다.

랜드로버 디스커버리 스포츠

많은 분들이 기다리셨을 디스버커리 스포츠가 부분변경 모델로 내년 우리 곁을 찾아옵니다. 부분변경인 만큼 눈에 띄는 부위는 헤드램프와 테일램프인데요. 기존에 둥그런 기조를 가져갔던 데 반해 이번엔 좀 더 램프의 윤곽을 따르는 형태로 진화했습니다. 10인치 인포테인먼트 스크린이 들어가면서 보다 많은 정보를 컨트롤할 수 있게 됐죠.

보이지 않는 변화도 있습니다. 랜드로버의 프리미엄 트랜버스 아키텍처가 플랫폼으로 적용됩니다. 서브프레임을 강화하면서 차체 강성을 10% 이상 높였습니다. 실내로 들어오는 소음과 진동을 줄이는 효과를 선보이며, 이는 최근 출시한 레인지로버 신형 이보크와 유사한 변화라고 볼 수 있죠. 또한 48볼트 마일드 하이브리드의 적용으로 연료 효율을 높이는 것도 이번 신형 모델의 칭찬할 만합니다.

랜드로버 디펜더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지는 듯 했던 랜드로버 디펜더가 부활을 알렸습니다. 흡사 컨셉트카를 보는 듯하지만 실제 양산차인 점이 고무적이죠. 다만, 달라지는 점이 몇 가지 있습니다. 기존에 바디 온 프레임 방식의 정통 SUV 골격을 유지하던 데서 이제는 경량 알루미늄 모노코크로 뼈대를 갈아끼웠습니다. 여기에 더해 랜드로버의 전자동 지형반응 시스템인 ‘터레인 리스폰스2’는 물론, 도강 모드까지 부여되며 무려 900mm 깊이의 강도 건널 수 있게 됩니다.

유럽에서도 독일을 제외한 나라 중에서 국내에 출시 예정인 주요 모델을 알아봤는데요. 다음 포스팅에서는 독일 브랜드의 2020년 신차 목록을 훑어보도록 하겠습니다.


news@getcha.kr

콘텐츠 제휴 문의 : editor@getcha.kr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