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겟차

전동화에 더 가까이, 2019 프랑크푸르트 ‘전기차’ 모터쇼

82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더 똑똑한 신차 구매는?
안녕하세요! <겟차>입니다.

2019 프랑크푸르트 모터쇼가 독일에서 열렸습니다. 현지 시간으로 12일부터 열흘간 열리는 이번 모터쇼는 ‘운전의 즐거움의 미래(the future of driving pleasure)’라는 주제 아래 다양한 차종과 신기술을 선보일 예정입니다. BMW의 슬로건이기도 한 ‘진정한 운전의 즐거움(sheer driving pleasure)’과 묘하게 닮았죠?


마침 이번 모터쇼에서 BMW는 넘버원 넥스트 전략 하에 디자인, 자율주행, 커넥티드, 그리고 전동화 분야의 방향성을 분명히 하는 모델들을 선보일 예정이에요. 그중에서도 전동화 분야, 즉 전기차 영역만큼은 그 어느 브랜드도 양보하고 싶지 않을텐데요. 그냥 모터쇼가 아닌 ‘전기차’ 모터쇼라고 불러야만 할 것 같은 이번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주요 브랜드가 선보이는 전기차에는 어떤 게 있는지 한번 알아볼까요?

BMW i하이드로젠 넥스트

전기차 라인업에 수소연료 전지 컨셉트카 I 하이드로젠 넥스트를 내놨습니다. 저 옛날 현대차가 싼타페에 시범적으로 수소연료전지를 얹으며 테스트 주행을 하던 그 시절을 떠올리게 하는데요. 주요 디테일을 보자면, BMW 전동화 라인 I 블루 패턴이 각인된 전면 보닛과 후면부의 블루 디퓨저가 눈에 띕니다. 테일파이프를 없앰으로써 이 차가 배기가스를 배출하지 않는다는 걸 직관적으로 보여주니까요. BMW는 이 모델을 시작으로 2022년에는 차세대 수소연료전지 구동 시스템을 얹은 X5를 선보일 예정이라고 합니다.

벤츠 비전 EQS

대형 럭셔리 전기 세단의 미래를 제시하는 역할의 비전 EQS. 팽팽히 당겨진 ‘하나의 활’과 비율을 보여주는 게 특징입니다. 진보적인 럭셔리라는 벤츠의 차세대 디자인 철학을 엿볼 수 있죠. 실내는 최고급 요트에서 얻은 영감을 바탕으로 깔끔하고 유려하게 흐르는 디자인을 적용했습니다.



이 뿐만이 아니죠. 비전 EQS는 앞바퀴와 뒷바퀴에 장착된 전기 모터와 차체 바닥에 일체화된 배터리를 통해 균형 잡힌 차량의 컨셉을 제대로 보여주고 있습니다. 역동적인 성능과 안전성의 기본은 차축에 따라 가변적으로 토크 분배를 해냅니다. 비전 EQS는 257마력 이상의 최고 출력과 77.5kg.m 상당의 즉각적인 토크 덕분에 정지 상태부터 시속 100km까지 4.5초 미만의 가속을 자랑하죠.

폭스바겐 ID.3

그 어떤 브랜드보다 강력하게 차세대 파워트레인으로의 전환을 외치는 브랜드이죠. 폭스바겐은 순수 전기차 I.D.3를 선보였습니다. 가장 빠르게 친환경 모빌리티로의 이동을 향한 첫발을 내디딘 셈인데요. 폭스바겐의 전기차 전용 MEB 플랫폼 기반 라인업의 첫번째 주자인 ID. 3는 이산화탄소 중립을 실현하면서 전기차 고유의 역동적 드라이빙을 한 차원 더 끌어올린 모델입니다.


'ID. 3는 58 kWh의 배터리 용량을 갖췄으며, 추후 주행가능거리가 330 km인 45 kWh 용량의 배터리 옵션과 최대 550 km까지 주행할 수 있는 77 kWh 배터리 옵션도 제공될 예정입니다. 100 kWh 충전설비를 활용할 경우 30분 충전으로 약 290 km (WLTP 기준)를 추가로 주행할 수 있는 급속충전 기능도 갖췄죠.

현대차 45

국산차의 자존심! 현대차는 EV 콘셉트카 ‘45’를 최초 공개했습니다. 새로운 고객 경험 전략 ‘스타일 셋 프리’가 담겼는데요. 현대차는 올해 1월 ‘CES 2019’에서 2020년에 선보이는 전동화 플랫폼 ‘E-GMP(Electric-Global Modular Platform)’에 기반해 ‘스타일 셋 프리’ 전략을 반영한 신형 전기차를 출시할 것이라고 발표한 바 있죠.


45는 현대차 전기차 디자인의 이정표가 될 전동화 플랫폼 기반의 콘셉트카로, 현대자동차의 시작을 알린 포니 쿠페 콘셉트(Pony Coupe Concept)가 1974년 토리노 모터쇼에서 공개된 후 45년 동안 현대자동차가 쌓아온 헤리티지에 대한 존경의 마음을 담았다고 해요. 1970년대 항공기 디자인에서 영감을 받은 모노코크 방식 바디가 공기 역학과 경량화를 구현하고, 실루엣의 직선적이고 힘찬 라인이 전체적으로 다이아몬드 형태의 인상을 주며 45만의 아이코닉한 이미지를 만드는 것이 특징입니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