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패드앤팝콘

카트라이더 러쉬플러스, 구글플레이 올해의 베스트게임 선정

올해의 베스트 앱은 ‘쿠팡이츠’가 선정. 두 앱/게임 인기상 1위 2관왕 쾌거

23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구글플레이가 1일 구글 플레이스토어를 통해 ‘2020 올해의 베스트 앱’과 ‘2020 올해의 베스트 게임’을 비롯한 9개 부문별 최우수상 수상작을 발표했다.

  

구글플레이는 매년 말 엔터테인먼트, 일상생활, 자기계발 등의 앱 부문 카테고리와 경쟁력, 혁신성, 인디 등의 게임 부문 카테고리에서 한 해 동안 많은 유저에게 사랑을 받은 베스트 앱과 게임을 발표해왔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앱과 게임의 사용이 대폭 늘었던 2020년, ‘올해의 베스트 앱’과 ‘올해의 베스트 게임’에 쿠팡의 ‘쿠팡이츠’와 넥슨의 ‘카트라이더 러쉬플러스’가 선정되며 영예의 대상을 차지했다. 

쿠팡이츠(2020 올해의 베스트 앱)는 쿠팡의 AI 기술과 물류 노하우를 접목해 유저가 주문한 식당의 음식을 신속하게 배달하는 앱이다. 최근에는 배달 한 건당 주문 한 건만을 처리하는 원칙을 내세워 고객 만족도를 높이고 있다. 박대준 쿠팡이츠 대표는 “쿠팡이츠가 2020 구글플레이 올해를 빛낸 인기 앱에 선정된 것은 맛있는 음식을 만들어 주시는 식당 사장님들과 만족스러운 배달을 위해 항상 애써 주시는 쿠팡이츠 배달 파트너님들 덕분”이라며 “앞으로 더 많은 지역에서 더 다양한 메뉴로 쿠팡이츠의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해, 고객들에게 더 훌륭한 경험을 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이외에 ‘2020 올해를 빛낸 앱’ 부문별 최우수상에는 ▲VITA(올해를 빛낸 엔터테인먼트 앱) ▲마이크로소프트 오피스(올해를 빛낸 일상생활 앱) ▲스픽(Speak)(올해를 빛낸 자기계발 앱) ▲쑥쑥찰칵(올해를 빛낸 숨은 보석 앱)이 선정됐다.  

카트라이더 러쉬플러스(2020 올해의 베스트 게임)는 국내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얻었던 카트라이더를 모바일로 옮긴 넥슨의 캐주얼 레이싱 게임이다. 카트라이더 러쉬플러스는 간편한 터치 조작으로 다양한 드리프트를 경험할 수 있어 호평을 받았다. 정식 서비스 17일째 글로벌 누적 이용자 수 1천만, 200일 만에 2천만 명을 달성하며 전 세계적인 인기를 구가하고 있다. 넥슨코리아 캐주얼그룹 서용석 그룹장은 "올해의 베스트 게임 대상 선정에 감사드리며 모든 라이더들에게 오랫동안 꾸준히 사랑받는 게임으로 서비스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며 수상의 기쁨을 전했다.

‘2020 올해를 빛낸 게임’ 부문별 최우수상은 ▲A3: 스틸얼라이브(올해를 빛낸 경쟁 게임) ▲원신(올해를 빛낸 혁신적인 게임) ▲슬램덩크(올해를 빛낸 캐주얼 게임) ▲용사식당(올해를 빛낸 인디 게임)이 수상했다. 

쿠팡이츠와 카트라이더 러쉬플러스는 약 2주간 진행된 온라인 유저 투표로 선정된 ‘2020 올해를 빛낸 인기 앱·게임'에도 오르며 2관왕의 쾌거를 이뤘다.

민경환 한국 안드로이드 앱·게임 비즈니스 총괄은 “올 한 해는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전 세계가 위기에 직면했으나, 한편으로는 모바일을 통해 사람들이 연결되고 세상과 소통하게 되면서 모바일 생태계가 한층 성장하게 된 기회의 시기이기도 했다”며, “구글플레이는 올해도 국내 콘텐츠 산업의 성장을 이끌어준 앱·게임 개발사 수상자분들의 노고에 경의를 표하며, 앞으로도 국내 콘텐츠 업계의 발전을 위해 다양한 분야의 혁신성과 잠재성을 가진 앱과 게임이 구글플레이를 발판으로 삼아 더 넓은 세계로 도약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구글플레이의 ‘2020 올해를 빛낸 앱·게임’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확인할 수 있다.

작성자 정보

패드앤팝콘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