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패드앤팝콘

마블, 스트리밍 서비스, 게임까지! 거대제국 디즈니의 역사 한방에 알아보기

12,41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최고의 애니메이션 제작사를 넘어서 전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문화 총괄 기업이 된, 문화제국 디즈니의 역사에 대해서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앨리스의 원더랜드


1923년, 애니메이터 월트 디즈니는 ‘앨리스의 원더랜드’라는 단편영화를 제작합니다. ‘앨리스의 원더랜드’는 실제 배우와 애니메이션이 함께 나오는 작품이었는데요. 물론 시대가 시대인 만큼 사운드가 없는 흑백 영화였죠. 월트 디즈니는 이 ‘앨리스의 원더랜드’를 들고 헐리우드로 향하게 됩니다.


당시 헐리우드 근처에서 은행원으로 일하고 있던 형, 로이 디즈니와 함께 ‘앨리스의 원더랜드’를 배급할 회사를 찾기 위해서였죠. 배급사를 성공적으로 찾게 되었고, 받은 돈으로 월트와 로이 디즈니 형제는 ‘디즈니 브라더스 카툰 스튜디오’를 설립하게 되는데요. ‘앨리스의 원더랜드’는 시리즈로 제작되었고, 이 외에 다른 애니메이션들 또한 만들게 되며 디즈니 형제의 계획은 순조롭게 진행 되었습니다. 

▶앨리스의 원더랜드



그리고 1926년, 디즈니 스튜디오 건물을 지으면서 회사의 이름을 ‘월트 디즈니 스튜디오’로 바꾸게 되었죠. 형제 중에 월트가 회사의 모든 창의적인 측면을 담당했기 때문인데요. 형 로이 디즈니는 금전적인 부분을 맡았죠.


럭키래빗 오스왈드, 그리고 미키마우스


‘앨리스의 원더랜드’ 시리즈는 자연스럽게 막을 내리게 되었고, 월트 디즈니는 실사와 애니메이션의 혼합이 아닌 순수 애니메이션 시리즈를 제작하게 됩니다. 자신이 직접 만든 오리지널 캐릭터, ‘럭키래빗 오스왈드’를 주인공으로 말이죠. 하지만 ‘럭키래빗 오스왈드’ 시리즈는 결국 디즈니에게 아픔만 안겨주게 되는데요. 배급사와의 계약문제와 트러블로 결국 금전적 손해와 주요 직원 몇 명까지 잃게 되고 럭키래빗 오스왈드는 막을 내리게 됩니다. 

▶럭키래빗 오스왈드



그리고 1928년, 회사의 회복을 위해 월트 디즈니는 ‘모티머’라는 이름의 새로운 캐릭터를 만들게 됩니다. 월트의 와이프는 ‘모티머’라는 이름을 맘에 들어 하지 않았고 ‘미키’라는 새로운 이름을 지어주었죠. 이것이 바로 디즈니의 마스코트, ‘미키 마우스’의 탄생이었습니다. 사운드가 있는 디즈니 최초의 애니메이션, ‘스팀보트 윌리’는 ‘미키 마우스’를 주인공으로 나오자마자 대박을 내게 되는데요. 디즈니는 꾸준히 ‘미키 마우스’를 중심으로 다양한 애니메이션을 성공적으로 제작하게 되었죠. 그리고 1932년, 컬러를 도입합니다. 

▶‘스팀보트 윌리’의 미키 마우스



최초의 장편 애니메이션 제작


하지만 아직까지 세상의 모든 애니메이션은 단편영화 길이였는데요. 1934년, 디즈니는 역사상 첫 번째 장편 애니메이션 제작에 도전하게 됩니다. 바로 ‘백설공주와 7 난쟁이’였는데요. 총 3년이란 시간이 걸려 완성되어 1937년에 개봉하게 되었죠. 당시 영화 역사상 최고의 흥행을 기록하기도 했는데요. 덕분에 디즈니는 무지막지한 크기의 건물을 짓게 되었죠. 이 건물은 지금까지도 디즈니의 본사 건물로 쓰이고 있습니다. 

▶백설공주와 일곱 난쟁이



디즈니는 ‘백설공주’에 이어 ‘피노키오’, ‘판타지아’, ‘덤보’, ‘밤비’ 등의 장편 애니메이션을 꾸준히 제작하며 성공가도를 이어나가게 됩니다. 세계 2차대전 때문에 불황을 겪기도 했지만, ‘신데렐라’,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 ‘피터 팬’ 등으로 슬럼프를 극복하게 되었죠. 이때부터 단편이 아닌 장편에 완전히 주력하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1950년, 코카콜라와 함께 손을 잡고 티비 채널을 만들면서 텔레비전 쪽으로도 진출을 하게 됩니다.


형제의 죽음과 새로운 시도

▶월트(왼쪽)과 로이(오른쪽) 디즈니 형제



그리고 1955년, 월트 디즈니는 온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장소를 만들고 싶다는 생각으로 ‘디즈니 랜드’를 건설하게 되는데요. 지금까지도 전 세계의 가족들이 몰려드는 엄청난 규모의 놀이동산이죠. 디즈니는 50년대와 60년대에는 매년 5, 6편의 영화를 개봉하며 관객들에게 더욱 많은 사랑을 받게 되는데요.


이 시기에 제작된 작품은 ‘잠자는 숲 속의 공주’, ‘101마리의 달마시안’ 등이 있습니다.


그러던 1966년 12월, 월트 디즈니는 폐암으로 사망하게 되는데요. 형 로이가 CEO를 이어서 맡게 되지만 그 또한 71년에 뇌졸중으로 세상을 떠나고 맙니다. 하지만 디즈니는 무너지지 않고 새로운 CEO들과 함께 다양한 시도와 시행착오를 겪으면서 발전하게 되죠. 70년대에는 처음으로 다른 영화사들과 합작을 하기도 하고, 80년대에는 실사영화 제작에 발을 들이기도 했습니다. 또한 1981년도에 디즈니는 처음으로 비디오 게임계에 진출하는데요. 닌텐도 최초의 휴대용 게임기 ‘게임 & 워치’를 통해 ‘미키마우스’ 게임을 발매하죠. 이후 디즈니는 꾸준히 다양한 게임 제작사들과의 협력을 통해, 혹은 직접 게임을 제작하기도 하며 문화 총괄 기업다운 행보를 이어나갑니다. 

▶게임 & 워치의 ‘미키 마우스’



90년대, 디즈니의 부활


하지만 여러 시도를 하느라 디즈니는 예전만큼의 작품들을 배출하지 못하게 되는데요. 그 동안 축적된 노하우와 새로운 인재들로 인해 90년대부터 다시 대박 작품들을 내놓기 시작합니다. ‘인어공주’, ‘미녀와 야수’, ‘알라딘’, ‘라이온킹’의 4연타로 엄청난 성공을 이루고 새로운 전성기를 맞이하게 되죠. 뿐만 아니라 다양한 인기 티비 애니메이션 시리즈도 제작하며 극장과 텔레비전 모두 점령하게 됩니다. 이 시기의 히트작 ‘알라딘’과 ‘라이온킹’, ‘칩 & 데일’, ‘덕테일즈’ 등은 탄탄한 완성도의 게임으로도 제작되어 그 인기를 이어나갔죠. 

▶인어공주



하지만 이러한 디즈니의 부활을 이끈 프로듀서가 머지않아 내부 갈등과 권력 싸움으로 인해 해고되기도 했는데요. 이 프로듀서는 디즈니를 나가 드림웍스 애니메이션을 설립하게 되죠. 하지만 좋은 일도 있었는데요. 또 하나의 정상급 애니메이션 제작사 픽사가 디즈니에 합류하게 된 시기이기도 하죠. 물론 당시에는 시작 단계의 작은 회사였지만요.


그리고 침체기


디즈니는 임원들이 서로 죽고 죽이는 어른들의 사정으로 바쁜 시간을 보내는 동안에도 ‘포카혼타스’, ‘뮬란’, ‘헤라클래스’, ‘타잔’ 등을 성공적으로 제작했는데요. 산하의 픽사가 열일하며 디즈니의 위상을 지켜주기도 했죠. 부활과 침체기를 모두 맛보며 디즈니의 90년대는 막을 내리게 되었고, 디즈니는 2D 애니메이션 제작을 멈추기로 합니다. 2000년대를 맞이해 CG 애니메이션에 도전하기로 한 것이죠. 

▶헤라클래스



하지만 CG 애니메이션에 진출한 디즈니는 크게 히트를 치지 못한 작품들을 내놓으면서 시간이 흘러가게 됩니다. 반면 픽사는 90년대에 이어 꾸준히 애니메이션 장르를 발전시키는 작품들을 배출해냅니다. 그렇게 CG 애니메이션 쪽에서 시행착오를 겪어오던 디즈니는 중간에 마블을 인수하면서 신의 한수를 두기도 하죠.


현재


그리고 2013년, 디즈니는 ‘겨울왕국’을 개봉하게 됩니다. ‘겨울왕국’은 초대박을 내면서 영화 역사상 가장 흥행한 애니메이션 1위에 오르게 되는 등 센세이션을 일으키는데요. 이에 이어 높은 완성도의 ‘주토피아’와 ‘모아나’로 인해 성공 행진을 이어나가게 됩니다. ‘겨울왕국’, ‘주토피아’, ‘모아나’가 연속 대박을 이루고 마블이 엄청난 성공을 기록하면서 디즈니는 영화계 원탑에 우뚝 서게 되죠. 

▶주토피아



최근 2019년, 마블 영화들과 더불어 디즈니 실사영화 ‘알라딘’과 ‘라이언킹’ 역시 전 세계적으로 엄청난 사랑을 받았는데요. ‘겨울왕국 2’는 전편의 흥행기록을 넘어서며 다시 한 번 역사상 가장 흥행한 애니메이션이 됐습니다. 또한 최근 북미에서 론칭된 디즈니의 스트리밍 서비스 ‘디즈니 플러스’는 기존 디즈니의 방대한 콘텐츠 외에도 최근 거대 미디어 기업 20세기 폭스를 인수하며 얻은 수많은 영화들과 티비 시리즈를 볼 수 있기 때문에 스트리밍 업계에서 가장 위협적인 존재로 자리를 잡는 중입니다. 여러 자체제작 콘텐츠 또한 준비 중인 ‘디즈니 플러스’가 북미를 넘어 전 세계와 한국에 출시되는 것은 시간문제로 보이는데요. 극장을 넘어 안방의 스트리밍 업계까지 디즈니가 집어삼킬지 기대되는 바입니다. 


글/ 배상범

작성자 정보

패드앤팝콘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