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게임어바웃

핫해도 너무 핫한 그 게임

선선한 봄날에도 손에 땀을 쥐게 만든다

6,88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한동안 이렇다 할 신작 소식 없던 모바일게임시장, 4월에는 대작급 타이틀을 비롯해 다양한 장르의 게임이 출시되었다. 한번쯤 해 볼 만한 게임 딱 3개만 소개한다.

너무 핫한 트라하

사전 예약자 수 400만명을 돌파하며 기대작으로 우뚝 섰던 트라하가 바로 어제인 18일 정식출시됐다.

출시 이전에 공개되었던 정보와 같이, 멀티클래스를 지원하는 시스템과 더불어 수동전투를 했을 때 경험치를 더 받을 수 있는 등 손맛을 살렸다는 점은 장점이다. 


5km에 달하는 대규모 필드를 활용해 필드 보스 콘텐츠 및 생활 컨텐츠 측면도 보강할 계획이라고. 

뭔가 보인다면

기분탓입니다

하지만 알아보기 힘든 UI, 발열, 자잘한 버그 등의 문제로 부정적인 의견도 제기되고 있는 상황.


할 일 많고, 조작하는 맛도 있다. 수동 플레이 시 레벨업 소요시간을 눈에 띄게 줄여주기도 한다. 하지만 손으로 하기엔 발열이 너무 심하다. 오늘 날씨도 뜨듯한데 이거 좀 너무 핫한거 아닙니까!

대존잼 커스터마이징


29일 후, 라이프애프터

XD 글로벌의 신작 '라이프애프터'도 출시되어 인기순위 상위권에 랭크하는 등 유저들의 호응을 얻고 있다.


좀비 디스토피아를 기본 골지로 하면서 MMORPG의 요소를 추가해, 판타지 배경 일색이었던 기존 모바일게임시장에 활력을 돌게 해 줄 타이틀이라고 할 수 있을 듯.

평안한 한때

그래픽 퀄리티도 좋은 편

하지만 '워킹데드' 등 기존 좀비 디스토피아를 소재로 한 게임을 상당부분 참고했다는 느낌은 지울 수가 없으며...


'배틀그라운드'와 흡사한 형태의 UI, 흔히 사용하는 가상패드를 차용했음에도 불구하고 조작이 어렵게 느껴지는 점 등은 아쉽다.

분노의 샤도 나온다

갑자기 분위기 판다리아


나도 그 아저씨 좀 그렇긴 했는데..
디즈니 스킨 퍼즐 '디즈니팝'

Playrix게임즈의 타이틀인 'Homescapes'이래로, 퍼즐과 꾸미기를 결합한 형태의 게임은 수도 없이 많았다.


대표적인 아류작인 '행복의 저택' 등이 그랬다. 국내에서는 최근 캐주얼 장르에서 호평을 받은 코디네이팅 게임의 요소를 도입하기도 했다.

홈스케이프(Homescapes)

주인공의 머리숱이 진입장벽

캐주얼 장르의 퍼즐 게임이 흔히 그렇듯 어쩔 수 없는 부분은 있다. 이런 게임구조는 이미 장르화되었다는 점도 인정하는 바이나..


'디즈니 팝'은 별달리 다른 모습을 찾아보기 어렵다. 디즈니 IP의 강력함이 더해졌을 뿐, 기존 게임과 비교했을 때 참신한 요소는 보이지 않는다.

어제 정식출시된 '프렌즈타운'역시 마찬가지다. 디즈니 못지않게 강력해진 카카오프렌즈 IP가 더해졌을 뿐이다.


IP의 힘에 기대는 것 역시 좋은 마케팅 수단이 될 수는 있겠지만, 게임 요소나 시스템적인 차별화는 이제 기대할 수 없는 것일까.

프렌즈타운

음...귀엽네요

/ 김도핑

작성자 정보

게임어바웃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