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이것은 게임이 아니다!’ 자동사냥의 민낯, 스피릿위시에 대한 단상

넥슨 모바일 MMORPG ‘스피릿위시’ 체험기
게임어바웃 작성일자2019.01.22. | 1,425 읽음

모바일 게임, 특히 모바일 MMORPG에서 자동사냥(오토) 기능은 이제 빼놓을 수 없는 요소가 되었다. 처음 도입되었을 당시만 하더라도 ‘이것이 게임이냐?’라는 말까지 나올 정도로 논란의 대상이었지만, 이제는 없으면 오히려 불편하다는 사람이 많을 정도로 당연한 기능이 되었다.

  

하지만 자동사냥을 둘러싼 논란은 완전히 사라지지는 않았다. 자동사냥이 모바일 게임을 즐기는 사람들 사이에서 보편적으로 받아들여지자, 이번에는 자동사냥을 과할 정도로 집어넣은 모바일 게임들이 속속 등장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자동사냥에만 의존하고, 게이머의 조작을 요구하지 않는 게임은 과연 게임이라 부를 수 있을까? 이것을 게임이라 부른다면 거기에는 무슨 의미가 있을까? 지난 1월 17일부터 서비스를 시작한 넥슨의 모바일 MMORPG, ‘스피릿위시’를 하면서 내내 머릿속에서 떠나지 않았던 생각이다.

전략설정?! 입은 비뚤어져도 말은 바로하자. 

자동사냥이 알파요, 오메가

  

그 동안 직업(?)때문에 수많은 모바일 MMORPG를 체험해 봤지만, ‘스피릿위시’는 그 중에서도 화룡점정이라 할 수 있는 기념비적인 게임이다. 그 동안 유행해 왔던 자동사냥 기능이 어디까지 게임의 정체성을 훼손할 수 있는가에 대한 의문에 '방점'을 찍은 게임이기 때문이다. 간단하게 말해 ‘스피릿위시’는 A부터 Z까지 모두 자동사냥에 맞춰져 있다.

  

‘스피릿위시’는 모바일 MMORPG로 자칭하고 있지만, 실제로는 ‘방치형 게임’에 훨씬 가깝다. 플레이타임의 90%는 별 다른 조작 필요 없이 그저 켜 놓고 다른 일을 하면 된다. 퀘스트 진행이나 가방 정리, 장비 교체 정도만 신경 써주면 된다.

▶ 자동 켜놓고 그냥 내버려두면 된다. 이것이 게임의 90%를 차지한다.

▶ 전략설정? 입은 비뚤어져도 말은 바로하자. 차라리 매크로 설정이라고 하는 편이 솔직하지 않았을까

스킬과 공격을 자동으로 진행하는 ‘오토’, 기본 공격만 자동으로 실행하는 ‘세미 오토’, ‘수동’ 전투를 모두 지원한다. 또 3명의 캐릭터를 동시에 개별 또는 전체로 조작하는 멀티 캐릭터 전투도 지원하기는 한다.

  

한마디로 '전략'이라는 이름 하에 거의 매크로 수준으로 상세하게 자동사냥을 설정할 수 있다는 것이다. 좋게 말하면 ‘멍청한’ 자동사냥 대신 상세한 행동 패턴을 설정해 게임 내에서 좀 더 효율적인 자동사냥을 이용할 수 있다. 나쁘게 말하면 모바일 MMORPG를 자칭하는 ‘스피릿위시’의 본질을 말해주는 기능이기도 하다. 

이것은 게임이 아니다

  

게임의 모든 부분이 자동사냥을 중심으로 짜여 있다는 점은 심지어 유료 아이템 판매에서도 노골적으로 드러난다. ‘스피릿위시’는 ‘프리미엄 서비스’라는 아이템을 팔고 있다. 28일 사용 조건으로 1만 1천원을 받는 아이템이다. 전투 상태에서 게임을 종료하면 최대 24시간 동안 캐릭터의 자동 사냥이 가능한 서비스다.

  

이 아이템의 핵심은 게임이 꺼져 있을 때도 알아서 자동사냥을 진행해 주는 것이다. 개발사 측에선 해당 서비스는 유저들의 게임 환경에 따라 스피릿위시를 다양한 방식으로 즐길 수 있도록 돕기 의한 의도로 기획됐다고 한다. 하지만 필자가 보기엔 그냥 방치형 게임이라 불러도 손색이 없는 수준이다.

▶ 퀘스트라고 해봤자 특정 지역 동서남북으로 이동하고 거기서 몬스터를 처치하는 원 패턴 밖에 없다. 그냥 조용히 자동사냥 하라는 소리다.

▶ 퀘스트 자동 진행 기능 있었으면 솔직히 샀다

▶ 어이없는 버그 중 하나로 게임을 재접속하면 띄워 놨던 퀘스트 표시가 체크 해제 되어 마치 사라진 것처럼 보인다. 사람 당황하게 만드는 버그를 수정할 생각은 안 하고 그걸 '팁'이라고 안내를 하고 있다. (리뷰가 나간 후 이 부분에 대한 넥슨의 입장은 "개발사에서 인지하고 있는 버그로 향후 패치를 통해 수정해나갈 계획이다. 그 전까지 유저들이 게임을 즐기는 데 어려움이 없도록 별도 배너를 통해 안내하고 있다.고 밝혔다)

▶ 골드던전, 장비던전, 강화 주문서 던전 등 일일 던전을 비롯해 레이드, PVP, 재화 교환 퀘스트, 일일 퀘스트, 길드 전쟁 등 다채로운 콘텐츠가 있다고 하지만... 어차피 지하든 평야든 산이든 바다든 간에 필드를 동서남북 뺑뺑이 돌고 몬스터만 줄창 때려잡는게 플레이의 대부분이다

‘스피릿위시’라는 게임의 모든 부분이 노골적으로 자동 사냥에 맞춰져 있다. 때문에 레트로 감성의 그래픽이나, 세로 모드도 가능하다는 점 등의 나름 독특해 보이는 부분은 빛이 바랜다. 어차피 자동사냥으로 모든 것을 해결하는데 레트로 ‘감성’ 그래픽인지, 아니면 양산형 3D 그래픽인지 알 바가 무엇인가? 세로 모드도 마찬가지다. 사실 이 게임의 유일한 컨텐츠는 자동사냥 뿐이다.

  

‘방치형 게임’이라는 장르가 유행할 정도로 여기에 나름 재미를 느낄 사람도 있겠지만, 개인적으로 ‘스피릿위시’에서는 공허함 외에는 아무것도 느껴지지 않았다. 읽지도 않을 스크립트를 스킵 해가며 그저 다음 퀘스트 진행을 눌러주는 정도가 나의 역할이라면 이것이 어째서 모바일 MMORPG인가라는 회의감만 든다.

▶ 그나마 예전보다 빈도는 덜해졌지만, 어디 메뉴에만 들어가면 뭐 사라고 뜨는 팝업창도 여전하다. 이런 식의 아이템 판매가 결국은 사람 짜증나게 만든다는 점은 자신들도 잘 알고 있을텐데 말이다.

▶ 또 하나 짜증나는게 광고 푸시인데, 광고 푸시 받겠다고 무조건 동의를 하고 게임을 시작하게 해놔서 시도때도 없이 시덥잖은 광고 푸시가 날아온다.

▶ 게임 내 설정에서 수신거부 할 수 있다고 하지만 실제로는 설정에서는 광고푸시를 끌 수 없다.

▶ 정답은 '고객센터'로 들어가서 따로 광고성 푸시를 꺼야 한다. 아주 꽁꽁 숨겨놨다. 정도껏 했으면 좋겠다.

차라리 모바일 MMORPG라 ‘자칭’하지 말자. 아예 퀘스트까지 자동진행 하고, 인벤토리도 알아서 비워주는 기능을 집어넣었다면 완벽한 ‘방치형 게임’이 되지 않았을까 한다. 그 편이 오히려 ‘방치형 게임’이라는 장르 적인 측면에서 훨씬 완성도 있는 모습이 아닐까?

  

처음부터 끝까지 자동사냥으로 구성되어 있는 ‘스피릿위시’의 노골적인 모습은 르네 마그리트의 ‘이미지의 배반’을 연상케 한다. 파이프 밑에 ‘이것은 파이프가 아니다’라고 적혀 있는 그림이다. ‘스피릿위시’는 그 반대라 할 수 있지 않을까? 게임이 아닌 것 밑에 ‘이것은 게임이다’라고 적혀 있는 모습 말이다.

  

물론 개발사 말대로 난이도 높은 던전에서는 어느정도 수동조작이 필요하다고는 하지만, 그래도 대부분의 플레이 시간을 스마트폰만 멍하니 바라보고만 있자니 현자타임이 왔다. 요즘 물밀듯이 쏟아져 나오는 모바일 MMORPG의 민낯이다.

▶ '이것은 파이프가 아니다'

▶ 레벨1부터 레벨30까지 정말 단 한 번의 예외 없이 원패턴으로 자동사냥 진행하는 '이것은 게임이다'

해시태그

놓치지 말아야 할 태그

#유튜브

    많이 본 TOP3

      당신을 위한 1boon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