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 서비스 미제공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답사고

한국을 대표한 얼굴...본인이 태어날 때부터 예뻤다고 한 배우 근황

70,431 읽음
댓글 서비스 미제공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배우 김성령이 '씨네21' 창간 26주년 기념호 표지를 장식했습니다. 

부탁해요
화보 사진 속 김성령은 깔끔한 노랑 블라우스를 착용하고 화사한 분위기를 자아내고 있습니다. 1967년생인 김성령은 놀라울 정도로 여전한 미모를 뽐내고 있는데요. 

1988년도 미스코리아 진이었던 배우 김성령. 과거 KBS2 '연예가 중계'에서 "내가 좀 예쁘구나. 이 동네에서 출중하구나라는 건 언제 느꼈느냐"라는 질문에 김성령은 "태어날 때부터 예뻐서 잘 모르겠다"라고 했고요. 이어 김성령은 "그럼 어떡하냐. 밉다고 하느냐"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습니다.

독보적인 미모로 대중들의 시선을 사로잡으며 꾸준하게 사랑을 받아온 김성령. 김성령은 50대 나이에도 완벽한 동안 미모로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부탁해요
그렇다면 배우 김성령의 관리법은 무엇일까요?

 MBC 예능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홍현희는 "김성령 언니의 몸매 관리 비결이 요가가 아니라 다른 걸로 알고 있다. 방송 댄스라고 하더라"고 했는데요. 김성령은 방송 댄스에 대해 "선미의 '가시나'를 추기도 했었다"고 했습니다. 

또한 방송에서 김성령은 자신만의 작업실에서 요가 수업을 받으며 자기 관리하는 모습을 선보였습니다. 김성령은 물구나무서기를 무려 10분간 버티며 코어 근육을 과시했습니다. 

체력, 몸매관리에 완벽한 김성령. 배우 김성령은 다양한 활동을 시도하며 왕성한 작품 활동을 이어가고 있는데요. 김성령은 드라마 ‘이렇게 된 이상 청와대로 간다’로 연기 열일 행보를 이어나간다고 합니다. 김성령은 극중 올림픽 사격 금메달리스트 출신으로, 문체부 장관으로 임명된 주인공 '이정은'을 연기할 예정입니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