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 서비스 미제공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답사고

리즈시절보다 아름답고 멋진 52세 김혜수,놀라운 근황

125,067 읽음
댓글 서비스 미제공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부탁해요
배우 김혜수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근황을 전했습니다. 화이트룩으로 화사하면서도 우아한 분위기를 자아냈습니다. 1970년생인 김혜수는 여전한 미모를 뽐내며 시선을 사로잡았는데요. 
빨간모자 소녀
김혜수는 학생때부터 눈에 띄는 외모로 유명했습니다. 170cm 키에 서구적인 외모로 유명했던 김혜수. 영화 '깜보'로 연기자로 데뷔했는데요. 당시 감독은 김혜수를 캐스팅하기 위해 일부러 시나리오까지 수정했다고 합니다. 

김혜수는 '깜보'후 '사모곡', '세노야', '순심'에서 주연을 맡으며 승승장구 했고요. 김혜수가 고등학교 3학년이었을 때, 감독들이 제발 출연해달라고 집 앞에서 진을 치고 있어 스케줄이 많아도 어쩔 수 없이 출연했던 적도 많았다고 합니다. 

출처온라인 커뮤니티

청순한 이미지를 선보이던 김혜수는 영화 '타짜'에서 카리스마 넘치는 걸크러쉬 캐릭터로 이미지 변신을 시도했습니다. 영화 '미옥' '국가부도의 날' 등에 출연하며 활발한 활동을 이어오고 있는 김혜수는 영화 '밀수'로 컴백할 예정입니다.

출처온라인 커뮤니티

 류승완 감독의 '밀수는' 김혜수, 염정아, 조인성, 박정민의 캐스팅만으로도 폭발적인 관심을 모으고 있습니다. 한국 상업영화에서 50대 여배우가 투톱 주인공을 맡는 건, '밀수'가 처음이며 새로운 도전입니다. 

1970년대 평화롭던 작은 바닷마을을 배경으로 밀수에 휘말리게 된 두 여자의 범죄활극. '부당거래' '베를린' '베테랑'을 연출한 류승완 감독의 신작입니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