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 서비스 미제공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답사고

춤연습 중 온 하반신마비 이겨낸 걸그룹 연습생,놀라운 근황

142,480 읽음
댓글 서비스 미제공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미스트롯2’에서 홍지윤은 다리 마비로 고생을 했던 과거를 털어놨습니다. 홍지윤은 “국악을 10년 정도 했다. 대학교에 입학하자마자 성대에 낭종이 생겼다. 노래를 안 한다는 건 상상을 안 했다. 그게 가수든 소리꾼이든 나는 무조건 노래를 하는 사람이 될 거라는 생각만 했었다”라고 했습니다.

홍지윤은 아이돌 연습생 생활을 시작했는데 보컬을 내세운 그룹에서 점점 댄스 그룹이 돼 갔다고 합니다. 그즈음 신경이 눌러 다리가 움직이지 않았다고 하는데 원인을 알 수 없다고 했습니다.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홍지윤은 “평생 장애를 지닐 수도 있다고 했어요"라고 했습니다.

"목발을 짚고 다니는데 누군가 “쟨 얼굴은 멀쩡한데 소아마비인가 봐”라고 하는 거예요. 상처 많이 받았죠. 겉모습만 보고 사람 판단하지 말아야겠다고 느꼈어요"라고 했습니다. 

 홍지윤은 반년을 보조 장치 없이 걷지를 못했다고 합니다. 홍지윤은 어쩔 수 없이 연습생 생활을 그만두게 됐다고 밝혔습니다.

 홍지윤은 “그때 많이 힘들었다. 목이 나은지 얼마 안 됐는데 다시 다리가 다치니까 왜 나는 항상 열심히 한다고 하는데 되는 일이 없을까, 노래 하는 길이 나랑 맞지 않나라는 생각을 했다”고 눈물을 흘렸습니다.

홍지윤은 인터뷰에서 “얼마 전 임영웅씨 노래를 직접 들었는데 정말 충격이었어요. 저렇게 잘하시는 분도 있구나, 진의 품격이란 역시나 다르구나 하고 감탄했지요. 노래 길이 아직 멀었지만 저도 그렇게 사람의 마음을 움직이는 노래를 하고 싶어요"라고 가수로의 다짐을 전했습니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