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 서비스 미제공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답사고

"오빠 좋아했다" 강호동 장가갈 때 서운했다는 미모의 배우

414,342 읽음
댓글 서비스 미제공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부탁해요
배우 한고은이 강호동을 좋아했었다고 깜짝 고백을 했습니다. 지난 14일 방송된 MBN '더 먹고 가'에서는 한고은-신영수 부부가 게스트로 출연한 가운데 한고은이 강호동의 가정적인 면을 칭찬하며 훈훈함을 안겼습니다.

이날 강호동은 "집에서 밥을 하면 지분이 어떻게 되나"라고 물었고, 한고은은 "제가 99.9%다"고 답했습니다. 한고은은 "호동 오빠랑 비슷할 거다. 주방에 들어가면 큰 일나는 줄 알죠?"라고 물었고, 강호동은 "아니다. 설거지도 다 내가 한다. 하나도 안 가부장적이다"고 했습니다. 한고은은 "제가 사람 보는 눈이 있는 것 같다. 제가 오빠가 장가갔을 때 굉장히 서운했다. 오빠 되게 좋아했다"고 깜짝 고백해 놀라움을 안겼습니다.

빨간모자 소녀
이날 방송에서 신영수 한고은 부부의 러브스토리도 공개됐습니다.

올해 결혼 7년 차를 맞은 '신영수는 일반 회사원이 어떻게 여배우와 결혼하게 됐냐'는 강호동과 황제성의 질문에 "소개팅이 들어왔다"고 이야기를 시작했습니다. 그는 "카톡을 먼저 하게 됐다. 제가 프로필 사진을 넣어 놨다. 사진을 보고 아니면 날 탈락시켜달라는 마음이었다"며 "일단 배우인 그녀와 일반인인 나의 대화가 너무 잘 되더라. '이러다 잘 되나?' 싶은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첫 만남에서 술을 먹고 필름이 끊겼다"며 "다음 날 12시 넘어서 '해장을 잘 했냐'고 문자를 보냈는데 저녁 7시까지 읽지 않았다. 그러다 갑자기 연락이 왔다. '한 번 더 기회를 달라'고 했더니 '이제 스케줄이 끝났다'면서 어디냐고 묻더라"라고 했습니다. 그는 "스카이라운지에서 다음 데이트를 하는데 들어올 때부터 너무 예뻤다. 그날 첫 키스를 했다. 1일이었다"면서 "사람들한테는 마음이라고 하지만 외모가 너무 예뻤다"고 털어놔 웃음을 안겼습니다.

눈에서 하트
한고은도 “좋은 남편을 만나서 그런지 한결 좋아 보인다”는 임지호의 덕담에 “배우자도 복인가 봐요, 남편은 제 전부에요”라며 ‘무한 애정’을 드러냈습니다.

한고은은 2015년 8월 30일 4살 연하의 신영수와 결혼식을 올렸습니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