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 서비스 미제공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답사고

동료들이 실물보고 '세기의 미녀'라고 극찬한 방송인

1,008,633 읽음
댓글 서비스 미제공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24일 방송되는 SBS플러스 '언니한텐 말해도 돼' 예고편에 서정희가 등장했습니다. 서정희가 등장하자 김원희는 "어쩜 그렇게 예쁘세요. 오징어 된 느낌인데요"라며 칭찬을 건넸습니다. 

방송에서 서정희는 “예쁘다는 말을 넘어서 세기의 미녀다”라는 동료들의 칭찬에 “그런데 왜 남자들이 나를 가만히 두는지 너무 궁금하다”라고 하며 연애에 관한 고민을 털어놓았다고 합니다.

부탁해요
서정희 씨의 리즈 시절 미모는 유명한데요. 영어학원에서 공부 하다 캐스팅이 됐다는 서정희 씨. 한 방송에서 서정희는 학원에 다니던 중 사진작가의 눈에 들어 "유명한 화장품 회사 사진부에서 사진을 찍었다"고 했고요.

서정희 씨는 "당시 화장품 광고는 섹시한 이미지가 많았다. 저는 (담당자가) '너무 아기같다'고 해서 과자 광고를 하게 됐다고 했습니다.

40여 편의 CF를 촬영하며 광고계를 휩쓸었던 서정희 씨. 1982년, 서정희 씨는 결혼을 발표하며 은퇴했었는데요. 2017년부터 예능프로그램에 출연하며 방송 활동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방송,화보에서 여전한 아름다움을 뽐내는 서정희 씨. 한 인터뷰에서 서정희 씨는 “사실 전 지금의 제 아름다움을 모른다. 그래서 기록하고 싶은 것이다. 세월이 지나고 나서야 비로소 그때가 아름다웠다는 것을 아니까”라고 말했습니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