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 서비스 미제공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답사고

"179cm 45kg" 5주간 한 끼도 안 먹고 버틴 모델, 2년후 건강 상태

793,817 읽음
댓글 서비스 미제공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2일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유 퀴즈 온 더 블럭'에 세계적인 모델 최소라가 출연했습니다. 

이날 방송에서 톱모델이 되기 위해 겪었던 다이어트 고충을 털어놨습니다. 최소라는 "부어 보인다는 이유로 쇼 전날 취소당했다. (독점 계약이라) 그 시즌을 다 날리는 거다"라고 했습니다.

최소라는 “그 캔슬이 의미하는 건 내가 시즌을 통으로 날렸다는 뜻이다. 내 손으로 기회를 날린 것 같아서 나를 채찍질하며 살을 미친 듯이 뺐다. 5주 동안 물만 마시면서 52kg을 45~46kg으로 만들었다”고 당시의 혹독했던 다이어트를 회상했습니다.

이후 "그 뒤에 후폭풍이 엄청 났다. 나는 내 일을 너무 사랑하는데 일하는 사람들은 이 몸을 원한다. 속은 너무 상했는데 이게 예쁘다고 하더라. 모든 패션위크가 끝나고 많은 감정이 느껴졌다. 사람 사는 건가 싶었다. 하루에 10번도 넘게 쓰러졌다"고 설명했습니다.

최소라는 “젊었던 때인데도 누가 내 손을 스치면 사포로 내 몸을 긁는 것 같았다. 뼈 마디 마디가 아팠다”고 했고요. 이어 “식습관을 완전히 바꾸고 내 몸을 건강하게 돌려놓는 데 2년이 걸렸다”고 현재는 건강을 되찾았다고 알렸습니다. 

유재석은 이제 패션계도 많이 변하지 않았냐고 물었고, 최소라도 패션계도 변화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현재 많은 모델이 모델계의 어두운 면을 드러내고 변화시켜나가는 데 앞장서고 있습니다.



아름다움의 기준에 맞지 않다며 오디션에서 낙방하는 모델들은 섭식장애와 불안증으로 고생한다고 합니다. 하지만 현재 패션계는 이상한 아름다움의 기준을 변화시키고자 시도하고 있습니다.

2019년 ‘세계에서 가장 화려한 패션쇼’로 불려 온 빅토리아 시크릿 패션쇼가 종료됐습니다. 깡마른 몸매의 모델이 가장 아름답다고 홍보한 빅토리아 시크릿은 대중들에게 비난을 받기 시작했기 때문입니다. 금발의 마른 모델만 고집하던 빅토리아 시크릿. 지속적인 매출 하락과 소비자의 외면은 피할 수 없었습니다. 

호주 출신 모델인 로빈 라울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빅토리아 시크릿은 여성들에게 오직 한 종류의 몸만이 아름답다고 말하면서 30년 동안 군림해왔다”면서 “빅토리아 시크릿은 이제 모든 연령과 체형, 민족의 여성들이 가지고 있는 구매력과 영향력을 인정해야 할 때”라고 문제점을 지적하기도 했습니다. 

사태의 심각성을 판단한 빅토리아 시크릿은 알리 테이트-커틀러(Ali Tate-Cutler)를 플러스 사이즈 모델로 내세웠고요. 브라질 출신 트랜스젠더 모델 발렌티나 삼파이우를 모델로 발탁하기도 했습니다.

다운증후군 매들린 스튜어트, 패션 위크 런웨이 서다

출처Madeline Stuart facebook

2015년 뉴욕 패션 위크(New York Fashion Week). 18살의 매들린 스튜어트는 최초의 다운증후군 모델로 런웨이에 섰습니다. 그녀의 도전은 전 세계가 주목했고, 이는 곧 미의 다양성이 부족하다고 지적되던 패션 업계에 대한 도전처럼 여겨졌습니다.

뷰티계에서도 다양한 인종,연령의 모델을 발탁하기 시작했습니다. 구찌 뷰티는 브랜드 론칭때부터 추구했던 "우리는 모두 아름답다"는 다양성을 인정하고 존중하는 신조를 담은 광고를 계속 선보이며 브랜드 가치를 높이고 있습니다. 우리는 모두 다르므로 아름답다는 사실을 알리며 새로운 미의 기준을 구축하고 있습니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