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천기NEW설 포스텔러

풍수, 가위에 자주 눌린다면 침대의 이것이 문제!

어려웠던 풍수지리는 이제 그만! 생활 밀착형 풍수 꿀팁 대방출!

59,68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잘 자다 난데없이 가위눌린 경험, 


있으신가요?


한 번 가위눌리고 나면 잠을 자도 잔 것 같지 않고 피곤하지요.


대체 가위는 왜 눌리는 걸까요?

의학적으로는 잘 때 혈액순환이 잘되지 않거나, 스트레스를 많이 받았거나, 갑작스러운 호흡 감소가 수면 중에 일어나면 가위에 눌린다고 해요.

낮은 베개 사용, 수면 전의 가벼운 스트레칭, 스트레스를 받지 않는 생활 등이 흔히 가위눌림 예방법으로 알려져 있는데요.

오늘은!

조금 색다르게 풍수에서 말하는 가위눌림 방지법에 대해 알려드릴 거예요~

풍수는 선조들이 오랜 기간 경험에 의해 알게 된 사실을 동양 철학을 사용해 풀이한 실학서에 가깝답니다. 그러니 미신이라 치부하지 마시고 한 번쯤 챙겨 보시면 좋을 거예요.


자, 그럼 수면 시 기를 허하게 하고 생기를 빼앗는 풍수 요소가 무엇인지, 그 해결 방법과 함께 알아볼까요?


1. 방문이 열리는 벽에 침대 머리가 붙어있다. 


방문이 열리는 벽에 침대 머리가 붙어있는 경우 우리는 자면서 느끼지 못한다고 생각하지만, 몸이 무의식적으로 문 너머의 소리나 기척에 반응하게 되어 숙면을 이루기 어렵답니다. 이것을 풍수에서는 기를 흐트러트린다고 해요.


그리고 무엇보다 문을 열고 들어오는 침입자를 내가 먼저 확인할 수 없다는 무의식적 불안이 편안한 숙면을 방해할 수 있어요. 이런 경우 침대 위치를 문과 대각선이 되는 반대 벽 모서리로 옮기면 가장 좋겠지만, 상황이 여의치 않다면 다음과 같은 방법을 사용해 보세요.

바로 이렇게 문을 확인할 수 있는 거울을 침대 발치에 두는 거예요. 그러면 문 쪽에서 인기척이 났을 때 거울을 통해 바로 상황을 파악할 수 있지요. 이때 너무 큰 거울은 오히려 좋지 않으니 작은 화장 거울 정도가 적당하답니다.


별거 아닌 것 같지만 의외로 효과가 좋다고 알려진 방법이니 참고하세요~


2. 문을 열었을 때 침대가 일직선상에 위치한다. 


이런 경우도 좋지 않아요. 문으로 들어오는 사람에게 나의 모습이 바로 노출되므로 1번 상황과 마찬가지로 안정감을 얻기 어렵답니다. 풍수에서는 이를 나쁜 기운에 노출되기 쉽다고 해요. 종종 귀신도 문으로 드나들기 때문에 자면서 귀신이 침대 위로 지나다닌다고 보기도 하지요.

이런 경우 위 그림처럼 침대를 문과 일직선상이 되는 위치에서 옮겨주는 게 가장 좋은 방법이에요. 하지만 공간상 여의치 않다면 간이 파티션 등을 이용해 침대를 문으로부터 조금이라도 가려주면 좋을 거예요.


3. 대들보나 드롭 모양의 행잉 장식물이 있다. 


가끔 인테리어 용도로 천장에 대들보가 노출되어 있거나 행잉 플랜트, 썬캐쳐 등을 침대 위 천장에 달아두는 경우가 있어요. 이러한 장식물들은 보기에는 좋을 수 있어도 안정적인 수면을 방해하는 요소인 만큼 치우는 게 좋답니다.


게다가 풍수에서는 모서리나 뾰족한 곳에 기운이 응집된다고 보는데요. 때문에 침대 위에 물건을 드리워놓아 기가 떨어지거나 기에 찔리는 곳을 만들어 두면 자는 동안 공격을 받아 기가 상한다고 해요.

풍수가 아니라 뇌과학적으로 볼 때도 마찬가지랍니다. 사람은 자면서 마지막으로 본 것을 뇌에서 되뇌는 경향이 있다고 하니까요. 나를 향해 떨어지는 것 같은 형태를 자기 전에 마지막으로 본다면 숙면에 좋게 작용하지 않겠죠?


이런 경우 행잉 플랜트나 썬캐쳐 같은 작은 장식물들은 떼면 되지만, 대들보와 같이 제거가 불가능한 경우에는 가급적 평평하고 완만한 형태의 캐노피 등으로 침대 위를 가려주는 것도 좋은 방법이니 참고하세요~


그런데 침대 머리 방향은 어디가 좋다고 했더라?


궁금하셨다면? 아래 링크클릭클릭!


당신의 생년월일에 꼭 맞춘 풍수길방무료로 확인해 보세요~!

작성자 정보

천기NEW설 포스텔러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