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플라이북

[감성글귀] 나의 지치고 보잘것 없는 이 발걸음들이

책 속의 한 줄

26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나는 오늘도, 이렇게

저질러진 세상의 끝이 있음을 믿는다.

나의 지치고 보잘것 없는 이 발걸음들이

끝남으로 완성될 때까지

나는 언제나 열심히 살아갈 것이다.

신현림 (엮음) <딸아, 외로울 때는 시를 읽으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