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플라이북

짧지만 긴 여운이 남는 한국 단편 소설집 5권 추천

플라이북 회원들의 Pick!

4,08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안녕하세요,

책과 더 가까워지는 곳, 플라이북입니다.


플라이북 회원들과

함께 만드는 책 추천 콘텐츠!


오늘은

부담 없이 짧은 시간 동안 읽을 수 있지만

긴 감동과 여운을 남기는

한국 단편 소설집 5권을 추천합니다!

01. 바깥은 여름

김애란 | 문학동네

<달려라 아비>, <침이 고인다> 등 주요 작품들을 낸 김애란 작가의 단편 소설 7편이 담긴 책인데 문장들이 정말 좋아요!

- h********님의 추천 도서

02. 내게 무해한 사람

최은영 | 문학동네

첫 작품 <쇼코의 미소>로 독자들과 문학계의 큰 사랑을 받은 최은영 작가의 두 번째 단편 소설집으로 다소 묵직하게 다가오는 책입니다.

- 시*님의 추천 도서

03. 옥상에서 만나요

정세랑 | 창비

상상력이 기발한 정세랑 작가의 단편들이 담긴 소설책으로 결혼과 이혼, 뱀파이어, 돌연사 등 다양한 소재의 스토리를 다루고 있어요.

- 시*님의 추천 도서

04. 오늘의 거짓말

정이현 | 문학과지성사

<달콤한 나의 도시>로 기억되는 정이현 작가의 초창기 단편집으로 가볍고 재치있지만 긴 여운을 남기는 단편 작품들이 수록되어 있습니다.

- C**님의 추천 도서

05. 파인 다이닝

노희준 외 6명 | 은행나무


7명의 작가들이 각양각색의 개성있는 음식 이야기를 다룬 테마 소설집으로 제목이 곧 소설의 소재가 되었던 책이라 기억에 많이 남아 추천드려요.

- 황**님의 추천 도서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