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뷰 본문

부모에게 전하는 육아 힐링 도서 3

서포터즈 육아서 추천
프로필 사진
플라이북 작성일자2018.12.08. | 830 읽음
‘나만 이렇게 힘든가? 얘는 왜 이렇게 안 자는 거지? 얘는 왜 이렇게 안 먹지?’ 아니면 ‘다들 이렇게 힘들지만 잘 해내는 건데, 내가 엄살을 부리고 있는 걸까?’ 하는 생각이 든다. 건너 건너 집들은 다들 알콩달콩 행복한 시간을 보내는 것 같은데.. 오늘도 모두 잠든 시간, 문득 거울에 비친 나는 초췌하고 나 자신을 잃은 지친 모습이 역력하다. 그렇게 정신없이 살다가 아이에게 소리라도 한 번 지른 날에는 죄책감이 더해진다. 많은 육아서에서 화내는 것이 안 좋다는 이야기를 봤지만, 순간적인 감정에 정신 나간 내가 되어 소리 지르는 날도 있다. 이럴 때일수록 나의 마음을 안정시킬 수단이 필요하다. 내가 잘못했음을 이야기하는 이론서들이 아니라, 나의 힘듦을 인정해주고, 알아주고, 위로해줄 무언가가 있으면 좋겠다.


어떻게 하면 나를 다잡을 수 있을까? 아니면 헝클어진내 마음을 차분히 돌아볼 수 있을까? 그럴 때 많이들 일반 실용 육아서를 읽기도 하지만, 많은 이들이 더 이상 골치 아픈 이야기에 힘들지 않기 위해서 편한 것을 읽기를 원한다. 이론서나 방법론이 가득한 책들을 통해 방향성을 다시 생각해 볼 수도 있다. 하지만 가끔은 몸도 마음도, 그리고 머리도 좀 편하게 쉬게 해 줄 수 있는 그런 책이 좋을 때도 있다.
육아 힐링서들은 두 가지 종류가 있다. ‘ 당신은 이미 충분히 괜찮아요.’ 이거나 ‘ 당신도 이런 아름다운 추억이 있으시죠?’이다. 어느 쪽이든 부모에게 좋은 영향을 주고, 순간이나마 마음의 안정을 준다. 가끔 글보다는 더 큰 울림을 줄 수 있는 그림들로 가득한 책이 더 좋을 때가 있다. 엉클어진 내 마음에 그저 눈도장 찍듯이 꾹꾹 눌러 담기에 좋은 컷들로 가득한 책. 그런 책 한 권에 한 장면에 마음이 풀어지고, 내일은 덜 정신 나가기 위해서 파이팅! 을 다짐해본다.

소개할 책들의 특징은 말로 전하기에는 많은 글을, 혹은 많은 감정들을 한 컷의 그림으로 알뜰하게 압축시켜 두었다는 것이다. 한 컷만으로도 나를 알아주는 이가, 내 마음을 알아주는 이가 있다는 느낌만으로도 마음이 편해진다. 그러니, 곁에 두고 보기에 좋다. 어디든 손 닿는 곳에 두고, 마음의 여유가 없어도 문득 펼쳐 다가오는 그림에 마음의 위안을 얻을 수 있는 책들이다.
| 엄마가 그려주는 육아 미화 |
문션 작가는 아들 둘 엄마이다. <엄마인 당신, 안녕한가요?>(문션, 넥서스 BOOKS, 2018)는 아이들의 모습을 남기기 위해 그린 그림일기를 묶은 책이다. 그 모습이 한치도 우리에게서 벗어나는 점이 없다. 남자아이만 둘이 있는 집이라, 악동 같은 아이들의 모습과 그 아이들과 함께 하는 시간 동안 체력이 방전되어 가는 모습이 곳곳에 드러난다. 그런 아이들을 돌보느라, 키우느라 고군분투하는 엄마와 아빠의 모습. 성장하는 아이들과 함께 나이 들어가는 우리의 모습도 말이다.

그림일기로 만들어진 책이라 글이 다른 책들에 비해서는 많은 편이다. 하지만 부담스럽지 않고, 공감 가득한 내용이다. 그녀의 일상이 우리의 일상이 되어 서로의 일상이 섞여 들면서 우리 모두 힘들지만 참 행복하죠?를 전한다. 그녀의 아이들의 모습에 절로 웃음 지어지고, 같은 행동을 했던, 혹은 그럴 것 같은 나의 아이들의 모습에 절로 웃음이 지어진다. 그렇게 사랑스러운 우리 아이들의 모습.

문션 작가의 그림체는 사진을 그림으로 옮겨 놓는 듯하다. 그림이지만 실제 모습 같은 느낌이라 참 좋다. 그렇기에 실제 우리의 모습도 미화시키기에 딱 좋은 그림 스타일이다. 따뜻한 그림체를 바탕으로 몰입하여 대입시키기가 좋다. 게다가 엄마의 관점으로 그려졌기 때문에 좀 더 대입하기가 쉽다는 게 가장 큰 장점이다. 실제 엄마와 아이가 함께 하는 시간들을 온전히 녹아낸다. 이 책이 엄마들에게 사랑받을 수 있는 이유다. 온전히 엄마의 눈으로, 우리가 느끼는 각각의 장면들과 감정들을 담아낸다. 엄마가 엄마에게 전하는, 따뜻한 공감 육아 에세이.
| 아빠가 그려주는 육아 미화 |
이미 너무나도 유명해 굳이 추천해야 하나 싶지만, 이 추천 도서 목록에 가장 적합한 책이라고 생각한다. 그림에다 작가님의 <완벽하게 사랑하는 너에게 (뻔하지만 이 말 밖엔)> (심재원, 위즈덤하우스, 2018)이다. <엄마인 당신, 안녕한가요?>는 엄마의 관점에서 아이들과 남편, 그리고 가족을 그려냈다면, 이 책은 아빠의 관점에서 아이와 아내, 그리고 가족을 그려낸다. 가족 간의 따뜻한 장면들을 그러낸다는 공통점이 있으나, 다른 종류의 울림을 준다.

그림에다 작가님의 그림들의 특징은 이목구비가 없다는 것이다. 그럼에도 전혀 어색하거나 이상하지 않을뿐더러, 많은 이들이 자신을 대입시켜 장면들을 그릴 수 있다. 독자들이 자신을 넣어 각 장면을 느낄 수 있기에 이 책은 더 큰 감동으로 다가온다. = 어쩌면 그래서 많은 이들을 감동하게 만들었을 것이다.

개인적으로 이 책의 가장 큰 문제점은 이런 천상계에 있을 것 같은 남편이 나의 신랑이 아님에 격분하지 말아야 한다. 이런 사람도 있고, 저런 사람도 있음을. 나의 남편은 또 그 나름의 가족을 돌보고, 사랑하는 멋진 사람임을 찾아보자. 이렇게 그림을 그리며, 아내를 이해해주려고 노력하고, 부차 수입을 벌어 오는 능력자 남편. 부럽긴 하지만, 우리 남편들도 우리를 이렇게 생각하고 아끼고 사랑해주고 있음을 인식하자.
| 웃프지만 거부하고 싶은 엄마들의 현실 |
마지막 책은 잔인하다. 이렇게 팩트 폭력 해도 되나 싶을 정도로 무섭게 몰아친다. 뭘? 현실을. 이 책은 일본 작가가 자신의 임신 시절부터 아이의 돌쯤까지의 ‘엄마의’ 모습을 인스타로 올렸던 걸 묶어 출판한 책이다. 제목부터 파격적이다. 갓난쟁이 엄마를 현실적으로 잘 묘사하다니. <섹시함은 분만실에 두고 왔습니다.> (야마다 모모코, 비채, 2018) 라니! 많은 책에서 얻는 힐링을 코믹으로 승화시켜보자!

많은 육아 힐링 도서를 읽으며 눈물짓는 분들이 많다. 단언컨대 이 책도 울면서 읽을지도 모른다. 웃느라. 엄청나게 웃느라 정신을 놓을 정도로 울기도 했다. 병원이나, 문화센터를 가보면 많은 우아한 엄마들도 있다. 같은 엄마인데 어쩌면 이렇게 다르지? 싶을 정도로. 나의 경우 정말 내 이야기를 묘사한 건가 싶을 정도로 많은 부분에서 공감했다. 그리고 웃다 보면 허탈해진다. 이런 슬픈 모습에 공감하며 웃고 있다니.

아이를 낳고 아줌마로 승격(?) 되는 많은 분들에게 전하는 책이다. 여기에 나오는 모습이 나쁜 것이 아니다. 오해하지 말아야 할 것은 저자가 이런 우리들의 모습을 희화화했다고 해서 나쁜 무언가로 깎아내린 것이 아니다. 여성성이 사라지는 우리의 모습은 그저 웃고 털어 버릴 수 있을 정도의 가벼움으로 여겨도 좋을 것이다. 아이를 낳기 전과는 너무나도 달라진 내 모습에 좌절하는 힘든 생각들을 한바탕 웃으며 흘리는 눈물 한 방울로 날려버리자. 이렇게 아이를 사랑하는 엄마의 모습임을 받아들일 수 있는 수단이 될지도 모른다.
플라이북 서포터즈
권승미

놓치지 말아야 할 태그

#라면

    많이 본 TOP3

      당신을 위한 1boon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