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두유노우

동물들도 '찌릿찌릿' 사랑니로 밤잠 설칠까?

파이낸셜뉴스의 두유노우가 알려드립니다

10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출처giphy

소리도 무섭고, 냄새도 무섭고, 도구도 무섭고

무엇보다 진료비가 가장 무서운 그곳, 치과입니다

의자에 누워 의사쌤 기다리면서 크게 심호흡(후우)

어른이 돼서도 적응 안 되는 순간인데요

여러분은 최근 어떤 일로 치과에 방문하셨나요?

주기적으로 스케일링을 받기도 하고

(2013년부터 스케일링은 건강보험이 적용돼

만 19세 이상은 1년에 1번 1만원대로 치석 제거!)

충치를 치료받으러 가기도 합니다

"까꿍, 나 때문에 간 적은 없나요?"

며칠 전부터 아랫잇몸 끝자락이 욱신거려

거울에 살펴보니 하얗게 뭔가 나오는 듯 보인다면

사랑니가 통증의 원인이었군요!

오늘은 사랑니에 대해 자세히 알아볼까요?

사랑니의 정식 명칭은 제3대구치입니다

유아기에 사용하던 유치가 빠지고 나면

앞으로 평생을 사용할 영구치가 자라납니다

안쪽에 쪼르르 있는 큰 어금니를 대구치라고 하는데요

사랑니는 세 번째라서 제3대구치로 부른답니다

다른 영구치와 달리 사랑니는 잇몸에 숨어있다가

17~25살쯤 모습을 서서히 드러내는데요

(사람마다 더 늦게 나는 경우도 있습니다)

이때의 통증은 안 겪어본 사람들은 모릅니다

누워만 있어도 아파서 잠에 못 들 정도니까요

사랑니는 왜 늦게 나타나서 고통을 주는 걸까요?

이건 인류의 진화와 관련이 있습니다

생명체는 환경에 적응하면서 진화하는데

사냥과 채집으로 먹거리를 구했을 아주아주 먼 옛날엔

당연히 대부분의 음식도 질기고 거칠었겠죠?

이후 농사를 짓고 다양한 기술을 익히면서

음식을 부드럽게 가공하는 법을 터득합니다

음식을 씹을 때 턱을 덜 움직이게 되니까

예전보다 턱이 점점 갸름해진 거죠

치아 개수는 그대로인데  자라날 공간이 좁아져

사랑니가 억지로 비집고 나오려고 하다보니

어마어마한 통증이 생기는 겁니다, 그런데

이 고통을 평생 못 느끼는 사람도 있다구요?

인류 진화과정에서 쓸모없는 기관은 사라지는데

사랑니도 점차 퇴화하는 기관 중 하나이기 때문이죠

세계인구 중 60%는 4개 모두, 33%는 1~3개가 나지만

축복받은 7%는 사랑니가 1개도 나지 않습니다

치아가 있는 포유류는 모두 사랑니가 있지만

인간과 달리 턱의 공간이 충분하기 때문에

사랑니로 고생하는 경우는 없답니다

출처giphy

그런데 왜 사랑니라는 별칭이 붙었을까요?

국립국어원에 따르면 사랑니의 어원은 불명확하지만

사랑에 막 눈을 뜨게 되는 시기에 생겨서

혹은 첫사랑을 앓듯이 고통스러워서

사랑니라고 부른다는 썰들이 있습니다

사랑니가 날쯤 철이 들고 지혜로워진다는 뜻으로

영미권에서는 Wisdom Teeth라고 부른답니다

일본에서는 오야시라즈(親知らず)라고 하는데

부모가 모르는 사이에 나오는 치아라는 의미죠

출처giphy
발치 후 마취가 풀리면서 또 다른 고통이 오는데요
그러니 무조건 치과는 집과 가까운 곳이 좋습니다
(집에서 1시간 30분 걸리는 곳에서 했다가
환승하는 곳에서 주저앉았어요,  경험담이에요ㅠㅠ)
그리고 무엇보다 이후 관리가 중요합니다

더 자세한 내용은 영상으로 확인하세요!

작성자 정보

두유노우

    실시간 인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