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필더무비

5년전 죽은 사람의 아이를 임신했다는 여성

필더무비 개봉예정 영화 단신 소식 모음

294,41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1.충격 스릴러 <나는 5년 전 죽은 남자의 아이를 임신했다> 4월 개봉 확정

스릴러 <나는 5년 전 죽은 남자의 아이를 임신했다>가 4월 개봉을 확정하고 메인 포스터를 공개했다.


<나는 5년 전 죽은 남자의 아이를 임신했다>는 5년 전 죽은 남자친구의 아이를 임신한 소녀가 남자친구의 집을 찾아오면서 밝혀지는 충격적인 진실을 담은 스릴러.


아마존 베스트셀러이자 미국의 저명한 문화 비평 웹사이트 ‘살롱’에서 2004년 최고의 책으로 선정된 소설 [스트레인지 벗 트루]를 원작으로 한 영화로 <라라랜드>의 제작자인 프레드 버거가 참여해 주목을 받았다.


<쥬라기 월드>에 출연하고 제27회 MTV영화제 최고의 키스상을 수상하며 최고의 스타로 발돋움 하고 있는 ‘닉 로빈슨’과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에서 강렬한 인상을 심어준 떠오르는 라이징 배우 ‘마가렛 퀄리’가 함께 호흡을 맞추어 개봉 전부터 많은 화제를 모으고 있다.


여기에 국내 관객 1200만을 돌파했던 화제의 영화 <알라딘>의 주인공 ‘알라딘’ 역을 맡았던 ‘메나 마수드’를 비롯, 제77회 골든글러브에서 남우주연상을 수상한 ‘브라이언 콕스’, 제70회 아카데미 시상식 남우조연상에 노미네이트 된 ‘그렉 키니어’ 그리고 제80회 아카데미 시상식 여우조연상에 노미네이트 된 ‘에이미 라이언’까지 할리우드 연기파 배우들이 모두 총출동했다.


공개된 메인 포스터에는 즐거운 파티 현장 속, 달콤한 순간을 보내고 있는 두 남녀 ‘로니’와 ‘멜리사’의 아름답고 로맨틱한 모습이 눈길을 사로잡는다. 하지만 이러한 분위기와는 상반되는 <나는 5년 전 죽은 남자의 아이를 임신했다>라는 미스터리 한 타이틀은 어딘가 모르게 긴장감을 자아내며 호기심을 유발한다. 더해 ‘운명처럼 찾아온 악몽’라는 카피는 이 커플에게 생길 끔찍한 사건과 이후 마주하게 될 충격적인 진실을 예고하며 더욱 궁금증을 자아낸다.


<나는 5년 전 죽은 남자의 아이를 임신했다>는 오는 4월 개봉한다.


-줄거리-


‘로니’가 죽은 지 5년이 지난 어느 날, 그의 여자친구 ‘멜리사’가 만삭의 모습으로 나타난다, 5년 전 죽은 ‘로니’의 아이를 임신했다고 밝히는 ‘멜리사’! 한순간에 과거의 아픔과 충격에 휩싸인 사람들은 각자의 방식으로 미스터리한 사건의 진실을 파헤치기 시작하는데…


사진=(주)이놀미디어

2.줄리안 무어, 미셸 윌리엄스의 <애프터 웨딩 인 뉴욕>

TOP CLASS 제작진과 배우가 탄생시킨 섬세한 수작 <애프터 웨딩 인 뉴욕>이 오는 4월 개봉을 확정 짓고, 1차 스틸을 공개했다.


<애프터 웨딩 인 뉴욕>은 인도에서 아동 재단을 운영 중인 ‘이자벨’(미셸 윌리엄스)이 뉴욕의 거대 미디어 그룹 대표 ‘테레사’(줄리안 무어)로부터 후원금을 제안받는 동시에 그녀의 딸 ‘그레이스’(애비 퀸)의 결혼식에 초대받게 되면서 밝혀지는, 두 여인의 운명적인 만남과 선택을 다룬 작품이다.


<인 어 베러 월드>로 전 세계 유수 영화제에서 수상을 휩쓸었을 뿐만 아니라 최근 넷플릭스에서 방영된 화제의 드라마 <버드 박스>를 연출한 수잔 비에르 감독의 2006년 영화 <애프터 웨딩>을 리메이크한 작품으로, 이 과정에서 ‘크로스 젠더’ 방식을 차용하며 제작 단계부터 뜨거운 화제를 모았다.


원작에서 매즈 미켈슨이 연기했던 ‘야콥’은 <브로크백 마운틴> <마릴린 먼로와 함께한 일주일> <블루 발렌타인> <맨체스터 바이 더 씨>에서 섬세한 감정 연기로 아카데미 시상식에 4차례 노미네이트된 미셸 윌리엄스가 이어받아 ‘이자벨’로 재탄생 됐다.


또한 롤프 라스가드가 맡았던 ‘욜젠’은 ‘테레사’라는 인물로 변경, <스틸 앨리스>로 아카데미 여우주연상을 수상한 이후 더 깊어진 연기력을 인정받으며 <매기스 플랜> <원더스트럭> <글로리아 벨> 등 다양한 작품들을 선보여온 줄리안 무어가 맡아 열연을 펼쳤다.


특히 줄리안 무어는 해당 영화의 제작으로도 참여해 눈길을 끌고 있다. 제작과 출연을 동시에 맡아 호평을 받았던 동명의 영화 리메이크작인 <글로리아 벨>에 이어 다시 한번 여성 서사 중심의 뜻깊은 리메이크작을 선보일 예정이다.

개봉 소식과 함께 공개된 1차 스틸에서는 영화 속 두 주인공, ‘이자벨’과 ‘테레사’의 운명적인 만남이 담겨있어 눈길을 끈다. ‘테레사’의 낯선 초대를 불편해하던 ‘이자벨’이, 그 초대에 응하며 그들의 본격적인 이야기가 시작될 것임을 예고하고 있는 가운데, 스틸로 확인할 수 있는 줄리안 무어와 미셸 윌리엄스 두 배우의 존재가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더하며 영화팬들을 가슴 설레게 하고 있다.


최고의 연기파 배우 줄리안 무어와 미셸 윌리엄스 동반 캐스팅 및 ‘크로스 젠더’ 리메이크로 원작보다 더 깊어진 스토리텔링을 선보일 영화 <애프터 웨딩 인 뉴욕>은 오는 4월 개봉한다.


-줄거리-


인도에서 아동 재단을 운영 중인 ‘이자벨’(미셸 윌리엄스)은 세계적 미디어 그룹 대표 ‘테레사’(줄리안 무어)로부터 거액의 후원을 제안받는다. 단, ‘이자벨’이 반드시 뉴욕으로 와야 한다는 특별한 조건이 따라붙고, 어쩔 수 없이 뉴욕으로 향한 ‘이자벨’은 ‘테레사’의 딸 ‘그레이스’(애비 퀸)의 결혼식에 초대받는다. 그리고 그 결혼식에서 20년 전 가장 소중했던 기억과 마주하게 된 ‘이자벨’은 다시 한번 선택의 기로에 서게 되는데…


사진=㈜영화사 진진

damovie2019@gmail.com(오타 신고/제보 및 보도자료)

※저작권자 ⓒ 필 더 무비.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