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필더무비

소름주의! 한국배우들의 등장에 모두 기립한 월드스타들

<기생충> SAG 어워즈 앙상블상 수상 순간!

352,81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현지 시각으로 19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LA 쉬라인 오디토리엄에서 열린 제 26회 SAG 어워즈(미국배우조합시상식)에서 <기생충>은 출연진 전원에게 주어지는 앙상블상을 수상하였는데, 이는 외국어 영화로는 최초로 미국 배우 조합원들에게 인정받아 수상한 영화가 되었다.


시상식에는 송강호, 박소담, 이정은, 최우식, 이선균 등 다섯명의 배우들이 참석해 나란히 상을 받게 되었다. <기생충>은 미국 개봉 후 외국어 영화로는 이례적으로 미국 내에서 큰 화제와 이슈를 불러온 만큼 '열풍'을 불러왔다.


그러한 열풍을 반영한듯 <기생충>의 출연진이 무대에 올라설때 객석의 명성 높은 할리우드 스타들이 모두 일어나 기립 박수를 치며 따뜻하게 환영해 주었고, 수상때는 자기 일인 것처럼 환호하고 기뻐하며 축하해 주는 등 묘한 진풍경을 보여줬다.


SAG 무대에서 영화 소개를 위해 무대에 선 <기생충> 출연진

SAG 앙상블 상을 받게 되는 <기생충> 출연진의 수상소감

수상후 '엔터테인먼트 투나잇'과 인터뷰를 가진 <기생충> 출연진

송강호는 대표 수상소감으로 "오늘 존경하는 대배우들 앞에서 큰상을 받아서 영광스럽고 이 아름다운 기억을 영원히 간직하겠다. <기생충>의 내용은 우리가 어떻게 살아가면 좋을까 하고 공생에 관해 고민하는 영화다. 오늘 앙상블, 최고의 상을 받고 보니까 우리가 영화를 잘못 만들지는 않았구나라는 생각이 든다"라고 말해 청중들의 웃음과 환호를 끌어냈다.


<기생충>이 받은 상의 정식 명칭은 '아웃스탠딩 퍼포먼스 바이 캐스트(앙상블) 인 모션픽처'로 SAG에서는 최고 영예이자 실질적인 작품상에 해당된 만큼 외국어 영화가 이 상을 수상한 것은 이례적인 일이다.


SAG가 언론이나 배우가 아닌 미국 내 영화인들로 구성된 회원들의 투표로 이뤄지고, 이들이 아카데미 회원의 주축인 만큼 <기생충>이 아카데미에서 기대 이상의 성적을 거둘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기생충>이 후보에 오른 제 29회 아카데미 시상식은 2월 9일 열린다. 

damovie2019@gmail.com(오타 신고/제보 및 보도자료)


사진=IMDB / ※저작권자 ⓒ 필 더 무비.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