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필더무비

김혜수가 볼 때마다 운다며 자기 쳐다보지 말라고 부탁한 배우

영화 <차이나타운> 박보검 연기 일화 모음

263,57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스포주의! 영화 <차이나타운>의 중요한 장면이 언급됩니다.

지금은 군대에 있지만 현재 절찬리 상영 중인 <서복>을 통해 다시 한번 좋은 연기를 보여주며 영화팬들을 더 애틋하게 만들고 있는 박보검. 

특히 영화에서 보여준 순진한 얼굴에 자신의 능력을 이용해 분노를 표출하는 장면은 그만이 가지고 있는 순한 얼굴에 또 다른 이면을 보여줘 좋은 반응을 불러왔다. 

개인적으로 그런 그의 모습을 보면서 존재감을 높여준 2014년 작품 <차이나타운> 속 모습이 절로 떠올랐다.


그 작품에서 보여준 순수함과 분노가 충돌하는 모습이 지금의 박보검을 완성하는 기반이 되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었다. 

박보검 본인도 <차이나타운>이 자신의 연기 인생에 있어 큰 전환점이자 성장통과 같았다고 고백했을 정도로 이 영화는 그에게 매우 중요한 작품으로 기억되고 있다.


영화 <차이나타운>과 관련한 박보검의 연기 일화와 비하인드에 대해 아래와 같이 정리했다. 

순수한 옴므 파탈과 같은 캐릭터 석현

<차이나타운>은 누아르 드라마를 지향하고 있다는 점에서 우리에게 익숙한 <신세계>와 같은 선 굵은 남성미의 누아르를 생각하기 마련이다. 하지만 이 작품은 주연인 김혜수와 김고은이 주축이 된 여성 서사의 누아르 작품이었다.


박보검의 캐릭터 석현은 그 점에서 일반적인 누아르물에서 보기 힘든 옴므 파탈적인 캐릭터로 남성적인 강인함보다는 긍정과 희망을 동시에 지닌 '남자 캔디' 같은 캐릭터다.


한마디로 전형적일 수도 있는 남성 캐릭터를 여성화시킨 모습으로 극 중 주인공 일영을 연기한 김고은의 마음을 흔들게 하는 것이 그의 목표였다. 박보검은 그 역할을 충실히 수행했다. 

실제 그의 모습이 반영되었다고 한 <차이나타운>의 석현

박보검을 아는 사람들이라면 그는 평소에도 배려심이 넘치고 착한 사람이라고 부른다. 영화 속 석현은 집안이 경매에 넘어간 상황에서도 웃음을 잃지 않고, 빚 독촉을 하러 온 일영에게 맛있는 파스타를 대접할 정도로 지나치게 배려심이 많은 캐릭터였다.


그러한 비현실적인 캐릭터의 모습이 영화를 본 관객들에게 호불호를 불러왔지만, 감독은 인터뷰에서 박보검 본인은 이 캐릭터에 의문을 느끼거나 어렵다는 느낌을 받지 않았다고 말했다고 한다.


그만큼 석현은 박보검 일상의 모습이 잘 담긴 캐릭터여서 그 자신도 연기하는 내내 몰입이 잘되었다고 한다. 

동시에 너무나 연기하기 힘든 캐릭터

아이러니하게도 박보검이 <차이나타운>의 석현을 연기하고 성장통을 느꼈다고 언급한 이유는 바로 너무 몰입이 잘되었기 때문이다.


그는 인터뷰에서 극 중 모든 인물이 우울하고 영화 분위기도 무거운 편인데 본인의 캐릭터만 밝아야 하는 것이 힘들었다고 말하며, 석현이 일영의 변화를 위한 장치에 가까운 캐릭터가 되어야 했기에 너무 과하게 밝아서도 안 되고 주목을 받으면 안 되어서 수위조절이 쉽지 않았다고 전했다.


그 감정을 표현하는 게 쉽지 않아 박보검은 촬영 기간 내내 혼자서 끙끙 앓아야 했다고 고백했다. 

영화의 명연기 햄버거 장면과 엄태구를 향한 눈빛 연기

다행히도 박보검은 이 영화의 조연이자 씬스틸러다운 존재감을 보여주고 퇴장하며 자신의 임무를 성공적으로 완수했다.


특히 영화 속 석현이 일영과 식당에서 어렸을 적 햄버거를 먹고 싶었던 일화를 이야기하는 '햄버거 독백' 장면은 이 영화의 명장면이자 슬픈 여운을 남긴 장면으로 언급되고 있다.


자신의 불우한 시절을 슬프지 않게 담담하게 이야기하는 박보검의 모습, 그 배경으로 주위에서 떠들고 술을 마시는 식당 사람들, 그 이야기를 흡연을 하며 공감하듯이 듣고 있는 일영의 모습이 묘한 여운을 만들어내며 외로움의 정서를 완성했다. 

여기에 일영의 일원인 우곤(엄태구)이 다가와 레스토랑에서 박보검에게 행패를 부리는 장면. 엄태구의 위협적인 연기에 절대 굴하지 않고 노려보는 눈빛 연기가 인상적이었다는 반응이다.


전체적으로 어두운 영화지만 박보검에게 입덕 한 사람이라면 이 두 장면을 추천한다.


김혜수가 박보검에게 볼 때마다 운다며 자기 쳐다보지 말라고 부탁한 사연

엄마(김혜수)가 석현을 죽이려 하자 일영이 탈출시키려다 패거리들에게 붙잡히게 되고, 엄마가 칼을 꺼내 석현을 찔러 죽인다.


극 중 메인 악역답게 선역인 박보검을 담담하게 죽이는 장면을 연기해야 했는데, 그동안의 박보검의 연기 모습을 봐온 김혜수는 이날 해당 장면 촬영장에서 박보검의 눈빛을 보고 마음이 약해졌고 눈물까지 흘렸다고 고백했다.


박보검의 눈빛이 너무 맑은 데다 죽음을 직감하고 공포에 떠는 모습마저 너무 여려 보인 탓에 박보검에게 자신을 쳐다보지 말라고 부탁했다고 한다. 이후 이 장면 촬영이 끝나고 컷 소리가 나자 김혜수는 눈물을 흘리며 울었다고 한다. 극 중 피도 눈물도 없는 여성이었는데…

damovie2019@gmail.com(오타 신고/제보 및 보도자료)





사진=CJ엔터테인먼트/ ※저작권자 ⓒ 필 더 무비.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