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필더무비

개농장에서 강아지 구조에 나선 한국계 월드 스타의 놀라운 소식

영화 <공조:인터내셔널> 출연 중인 다니엘 헤니 할리우드 영화 <서치 2> 전격 캐스팅!

28,44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최근 tvN의 새로운 예능 <업글인간>에 출연해 훈훈한 소식을 전한 배우 다니엘 헤니.

이 예능에서 그는 현빈의 추천으로 만나게 된 스테파니 리와 함께 개농장에 있는 49마리의 강아지 구조를 예고해 애견 사랑이 남다름을 보여주며 시청자들로부터 큰 사랑을 받게 되었다. 

현재 그는 식용견 농장에서 반려견 로스코, 줄리엣을 입양해 키우고 있다. 그동안 우아한 모델이자 배우로 알려진 그의 인간적인 모습에 팬들은 호의적인 반응을 불러왔는데…

궁금해

최근 그의 배우 활동과 관련한 또 다른 흥미로운 소식이 전해져 앞으로의 행보를 더욱 기대하게 하고 있다. 바로 한국영화와 할리우드 영화에 동시에 출연하는 행운을 얻게 되었다. 

우선 한국영화로 다니엘 헤니는 현빈, 유해진이 출연하는 영화 <공조>의 후속 편 <공조:인터내셔널>에 출연하게 되었다. 

<공조:인터내셔널>은 잔혹하고 치밀한 범죄 조직을 쫓아 남에 파견된 북한 형사 ‘림철령’(현빈)과 광수대 복귀를 위해 파트너를 자청한 남한 형사 ‘강진태’(유해진)의 두 번째 공조를 그렸는데, 다니엘 헤니는 이 작품에서 미국 FBI 소속의 수사관 잭으로 등장해 남북미 형사들의 글로벌 공조를 보여줄 예정이다. 

이번 작품에서 액션과 긴장감 넘치는 연기까지 동시에 선보일 예정인데, 알려진 다른 정보에 의하면 출연 배우 중 윤아와도 묘한 관계를 보여줄 것으로 알려졌다. 본의 아니게 현빈과 매력 대결을 하게 된 셈.


이후 출연작이 없는 상태에서 오늘자 뉴스로 놀라운 차기작 소식을 전하게 되었다. 그것도 세계적으로 화제가 된 영화의 속편에서 비중 있는 배역으로 출연할 예정이다. 

데드라인은 현지시각 7일 기사로 2018년 개봉해 흥행과 비평에서 성공한 영화 <서치>의 후속편인 <서치 2>에 추가 캐스팅이 발표되었다고 전하며 다니엘 헤니를 비롯해 니아 롱, 켄 룽이 합류하게 됐다고 보도했다. 앞서 <서치 2>에는 배우 스톰 리드가 출연을 확정했다. 

매체는 다니엘 헤니의 이력을 상세하게 보도했는데, 한국 드라마 <내 이름은 김삼순>을 비롯해 미드 <프레쉬 오프 더 보트>, <브링크>, <별나도 괜찮아>, <크리미널 마인드> 시리즈에도 출연했다고 소개했다. 

아직 <서치 2>에 대한 상세한 정보는 알려지지 않았지만 전편과 비슷한 형태로 태블릿, PC 화면이 나오는 형식처럼 만들어질 것으로 알려졌다. 감독은 윌 매릭, 닉 존슨 감독이 공동 연출을 맡아 올봄 촬영에 돌입한다. 

특히 전작이 한국계 배우 존 조가 출연했던 이력을 생각해 본다면 또 다른 한국계 배우 다니엘 헤니가 출연한 것에 대해 큰 의의가 있다고 본다.


과연 그가 예능에서 보여준 좋은 모습을 두 편의 영화에도 보여줄지 귀추가 주목된다. 

damovie2019@gmail.com(오타 신고/제보 및 보도자료)







※저작권자 ⓒ 필 더 무비.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